세월의 흐름과 더불어 늘어가는 일곱 가지 ‘살’:
나잇살, 역마살, 뱃살, 넉살, 익살, 엄살, 화살 

첫째, 살아가면서 ‘나잇살’을 먹는다. 먹기 싫어도 먹게 되는 ‘살‘이 바로 ’나잇살‘이다. 세월의 흐름을 역류시킬 수 없다. ’나잇살‘이 정신적인 연령으로 성숙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육체적 연령으로 인식되어 청춘의 열정과 용기를 잃어가는 사람이 있다. 육체적 ’나잇살‘에 관계없이 정신적 연령이 축적되어 삶에 대한 관조적 자세와 함께 청춘의 열정은 더 뜨겁게 불타오르는 사람이 있다.

둘째, ’나잇살‘과 더불어 ’역마살(役馬殺)’도 같이 따라 다니지만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는 ‘살’이다. ‘역마살’은 나이를 먹으면서 여기저기 떠도는 팔자와 함께 생기는 ‘살’이지만 얼마든지 팔자를 고칠 수 있다. 아이구 내 팔자야! 팔자 때문에 내 인생이 꼬인다고 생각하지 말고 내 인생을 새롭게 개척하기 위해서 팔자를 다시 만들어 낼 수도 있다.

셋째, ’나잇살‘을 먹으면서 ’뱃살‘도 자신도 모르게 늘어만 간다. 사람은 뱃심과 배짱이 있어야 하지만 ’뱃살‘은 굳이 없어도 되는 ’살’이다. 예전에는 ‘뱃살’ 좀 나와야 인격으로 봐주었지만 지금은 자기 계발을 안 하는 게으른 사람으로 취급받기 십상이다.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먹는 ‘나잇살’과는 다르게 ‘뱃살’은 얼마든지 자신의 의지대로 생기지 않게 노력할 수 있는 ‘살’이다. ‘뱃살’은 건강에 안 좋지만, ‘넉살’과 ‘익살’은 있으면 인생을 긍정적으로 살아가는데 매우 필요한 ‘살’이다. 넷째, 절대 절명의 위기 상황에서도 절대 긍정으로 웃어 넘길 줄 아는 살이 ‘넉살‘이다. ‘넉살‘ 좋은 사람에게 화가 난다고 침을 뱉을 수 없고 야단을 칠 수가 없다. 화를 내고 야단을 치려는 순간 그 ‘넉살‘에 자신도 모르게 웃음이 나오기 때문이다.

다섯째, ‘넉살‘에 비해 ‘익살‘은 유쾌한 위트와 유머로 사람들의 마음의 문을 열어젖히는 ‘살’이다. ‘넉살’이 별다른 손을 쓸 틈도 주지 않고 사람들을 속수무책으로 만들지만, ‘익살’은 그래도 여유를 갖고 웃을 수 있는 참을 수 없는 유쾌함과 통쾌함을 가져다준다.

‘여섯째, 익살’과 ‘넉살’이 없으면 마지막 비장의 카드는 ‘엄살’이다. ‘엄살’이 진정성이나 진실함을 근간으로 발휘되지 않고 지나치게 과장되면 엄한 사살의 타겟이 된다. 무엇보다도 ‘엄살’은 스스로를 낮추고 겸손한 가운데 발휘해야 될 마지막 ‘화살’이다. 필요할 때는 자신을 낮추고 무리하게 도전할 필요가 없을 때 ‘엄살’을 부려도 된다. ‘엄살’을 부리는 동안 생각지도 못하게 위기나 딜레마 상황도 시간과 더불어 넘어간다.

일곱째, 나잇살과 함께 넉살과 익살을 발전시키고 마지막 순간에 엄살을 부려 위기 상황을 탈출하는 방법보다 더 결정적인 한방의 살이 있다. 우여곡절, 절치부심 끝에 결정적인 한 방을 날릴 때 필요한 살이 바로 ‘화살’이다. 두 개의 화살을 준비하지 말라는 말이 있다. 결정적인 순간에 모든 신경을 집중하여 과녁을 향해 쏘는 한 방의 ‘화살’이 바로 그 사람의 ‘필살기(必殺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