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스로 고생하는 골퍼들을 보면 공통된 부분이 있다.

다운스윙때 상체가 빨리 일어서고 클럽이 늦게 따라와서 클럽페이스가 열린 상태로 임팩트가 되는 것이다.

대부분 다운스윙때 하체턴을 하려고 하거나 체중이동을 하려고 몸을 과도하게 사용할 때

나오는 미스이다.

몸을 과도하게 사용하기 시작하면 축이 흔들리고 다운스윙때 배치기를 하게 되는데

슬라이스가 심하다면 몸의 사용보다는 팔을 사용해 보라.

몸이 일어서는 골퍼들은 오른팔역시 잘못 사용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임팩트 순간에 오른팔을 곧게 펴서 임팩트를 하려고 하는데

오른팔은 뻗지 않고 오히려 느슨하고 부드럽게 사용해야 한다.



팔보다 몸을 많이 사용하게 되면 위 사진처럼 머리가 뒤로 일어서는 동작이 생긴다.

되도록 몸의 사용보다는 오른팔을 사용해 스윙을 해보자.



오른손 한팔로 클럽을 휘둘러보자.

왼손은 오른팔을 잡아주고 연습스윙 또는 공을 때려보자.

공을 맞추기 위해서 몸이 제자리에서 버티고 오른팔과 클럽이 공을 때리는 것을 느낄 수 있다.

[video width="268" height="480" mp4="https://imgsnacker.hankyung.com/wp-content/uploads/2020/05/A3.mp4"][/vide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