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어야 나를 만날 수 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늘어나는 타이틀이나 직함으로 자신을 대신하는 것들이 늘어나기 시작한다. 지식생태학자 유영만이나 한양대학교 교수 유영만처럼 이름 석자 앞에 붙어 다니는 상징적 표현들이 그 예에 해당한다. 지식생태학자도 한양대학교 교수도 ‘유영만’을 온전히 대변하지 못한다. 이게 마음에 안 들어서 지식산부인과의사나 학습건강전문의사 유영만으로 표현해도 여전히 인간 유영만의 본질이나 정체성을 온전히 드러내주지 못한다. 화장(化粧)으로 가려진 내 얼굴, 명품으로 치장(治粧)된 내 몸, 다양한 수식어로 위장(僞裝)된 나, 때와 장소에 따라 수많은 얼굴로 포장(包裝)되는 내 모습, 이렇게 수많은 허식과 관념으로 가장되는 내가 평생 내 존재를 드러내지 못하고 점차 사장(死藏)되어 가고 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화장하지 않는 맨 얼굴, 치장하지 않는 맨몸, 위장하지 않은 본 모습, 포장되지 않은 본질이다. 그렇다면 나의 본질이나 정체성을 아는 방법은 무엇일까? 나를 찾아 나서는 여행, 출발은 맨몸이다. 나를 둘러싸고 있는 온갖 가식적 포장들을 걷어내고 알몸으로 드러내야 한다. 이름 석자를 제외한 모든 것을 벗겨내야 나를 만날 수 있다. 나를 만나는 길, 그 길이 바로 나의 작품을 완성해나가는 길이다. 나의 ‘작품’이 ‘명품’이 되기 위해서는 나의 철학과 혼을 불어 넣어야 한다. 나의 철학과 혼은 밖에 있지 않고 안에 있다. ‘명품’을 찾기 위해 ‘발품’ 팔아서 한평생 헤매고 돌아다니지만 정작 내 안의 ‘성품’을 드러낼 ‘작품’을 찾아 떠나는 내면으로의 여행은 한 번도 못하고 죽어가는 경우가 많다.

‘명품’은 밖에 있지 않고 안에 있다. ‘명품’은 ‘발품’ 팔아서 찾는다면 결국 ‘반품’할 수도 없는 ‘소품’밖에 되지 않는다. ‘명품’은 품격이 그대로 담겨진 나의 ‘작품’에서 비롯된다.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나의 ‘작품’은 적나라(赤裸裸)한 나의 모습이나 다름없다. 내 존재를 증명할 수 있는 나만의 작품은 나를 포장했던 온갖 허례허식과 존재의 외양을 둘러싸고 있는 가식을 과감하게 걷어내고 벗겨낼 때 기존의 문맥에서 벗어날 수 있다. 벗어야 나를 만날 수 있고, 벗어야 지금 여기를 벗어나 새로운 세계를 만날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