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무지, 도루묵, 도대체 3형제의 대화

어느 날 도무지, 도루묵, 도대체 3형제가 만나서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와 목적의식에 대해서 대화를 시작했다. ‘도무지’가 우리는 왜 사는지 ‘도무지’ 모르겠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알 것 같으면서도 시간이 지나 삶의 목적에 대해서 다시 심사숙고해보면 또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는 생각을 반복해본 경험을 이야기한 것이다. 도무지는 나름 열심히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도대체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인지, 왜 사는 것인지, 내가 하면 신나는 일이 무엇인지, 내가 하면 잘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등 질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나지만 아직은 잘 모르겠다는 것이다.

영화 ‘페이스 메이커’에 보면 ‘좋아하는 일’과 ‘잘 할 수 있는 일’의 차이점이 부각되어 나온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제까지 해왔던 일이라서 잘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그럭저럭 살아간다. 그런데 대부분의 행복한 사람이나 성공한 사람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살아간다는 게 영화에서 부각시키고 싶은 핵심 메시지다.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일을 하기보다는 어쩔 수 없이 먹고 살기 위해서 해왔던 일을 하면서 살아간다. ‘도무지’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이 무엇인지, 자신이 하면 정말 잘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조차도 모른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를 듣고 있던 ‘도루묵’이 한 마디 거든다. 자신도 ‘도무지’가 던진 질문이 무슨 뜻인지, 그리고 그 답이 무엇인지가 정말 궁금해서 자신이 이제까지 걸어왔던 길을 조용히 반추해보았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루묵’도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결국 지난 일을 돌이켜 보면서 자신의 하면 좋아하는 일과 잘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았지만 원상태로 되돌아와서 ‘도루묵’이 되었다는 것이다. ‘도무지’와 ‘도루묵’은 지금까지 많은 고민을 하면서 이런 저런 일을 시도해보았지만 말짱 ‘도루묵’이 됐다는 것이다. ‘도무지’와 ‘도루묵’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던 ‘도대체’도 내가 왜 사는지, 인생이란 무엇인지 ‘도대체’ 모르겠다고 하소연을 하고 있었다. ‘도무지’, ‘도루묵’, 그리고 ‘도대체’는 다시 한 번 내가 누구인지, 인생이란 무엇인지를 다시 한 번 심사숙고해보고 다양한 체험을 해본 후 다시 만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