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교육시장은 어떻게 할 것인가? 치열한 영업환경은 굶주린 사자의 집단 서식지와 같다. 눈앞의 먹이감은 많지 않고 나보다도 덩치 큰이가 나타나기도 하고, 나보다도 더욱 빠른 이도 나타난다. 그런데 지금의 상황은 어떠한가? 코로나19의 등장으로 모든 것에 변화를 주고 있다. 덩치가 크든 작든, 속도가 빠르거나 그렇지 않든, 많은 것들이 느려지고 멈춰선 상태다. 무엇으로 고객을 만족 시킬 것인가? 더군다나 어떠한 방법으로 고객을 만날 것인가? 

코로나19는 산업교육 시장을 패닉상태로 만들어 버렸다. 이유는 간단하다. 그 끝이 아직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인 메르스가 퍼질 당시에도 기업교육의 축소로 인해 군소 교육기관들의 줄폐업이 있었다. 그나마 영업력과 솔루션 그리고 강사를 확보하고 있거나, 일부 규모가 있는 교육기관들은 5~6개월을 버티어 냈다. 실제로 교육시간이 정상화 되는데는 1년이 넘는 시간이 소요되었다. 하지만 지금의 산업교육시장은 당시의 메르스 위기와는 전혀 다른 상황이다. 메르스가 일부 국가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던다면, 코로나19는 세계 전반에 걸쳐서 매우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다. 더구나 세계 각국의 복잡한 연결망의 수요와 공급 전반에 걸쳐서 문제가 발행하다보니 어디부터 손을 대야 할지 막막한게 현실이다. 지금 당장의 대책을 마련하기란 쉽지 않다. 또한 코로나19 감염된 환자에 대한 적절한 치료약이나 예방 백신은 개발을 해야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상황을 진정시킬 만한 대안이 현재는 없다는 이야기다. 결국 장기전을 준비하고, 고통을 감내해야만 한다. 어찌할 것인가? 시간 싸움에 버티기 작전만 구사할 것인가? 아니면 주도적으로 새로운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인가? 

머뭇거릴 것이 아니라 지금 당장 변화를 시도해야만 한다. 변화하지 않으면, 뻔한 결과를 아주 빠른 시간에 받아 볼 뿐이다. 대부분의 교육기관이 멈춰선 상태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무엇이든 방향을 새롭게 제시하며 지금의 위기를 대응할 수 있도록 그 역할을 수행해야만 한다. 필자 역시 기업과 대학을 대상으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처음 한달간은 약간의 패닉상태를 경험했지만 현재는 오히려 더욱 바빠진 상태다. 기업의 오프라인 교육을 온라인 생방송으로 빠르게 전환했다. 12년 동안 제143회를 진행해온 ‘HR포럼'역시 온라인 생방송으로 전환하여 성공적으로 진행을 하고있다. 기업에서는 사내 교육을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하거나, 사내 강사 및 교육담당자를 대상으로한 온라인 생방송 진행법 강의 요청이 많다. 대학에는 취업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기에 기존의 오프라인 교육방식을 온라인 대면 교육으로 빠르게 전환하여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깜짝 놀랐다. 온라인 생방송 교육만족도가 기존 오프라인 교육 만족도 보다 높게 나타난 것이다. 두달 넘게 기업과 대학을 대상으로 온라인 생방송으로 교육을 진행하면서 나타난 결과에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오프라인 교육보다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교육이 오히려 교육의 만족도를 비롯 교육의 효과성이 훨씬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 기존 교육 만족도가 평균 90점 수준이라면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한 교육 만족도는 평균 99점 수준이다. 무엇이 달라졌길레 만족도가 최고점을 기록한 것일까? 그 이유를 분석한 결과를 3가지로 간추려 보았다. 높은 교육 만족도에 영향을 준 이유의 첫번째는 개인의 학습 공간이다. 오프라인 상태에서 교육을 진행 했을때 보다 개인의 공간에서 학습에 참여하는 것이 오히려 학습 몰입도가 좋게 나타났다. 두번째는 자유로운 시간의 선택이다. 오프라인에서는 시간관리 등 강사와 학습자간 조율이 쉽지 않지만, 온라인에서는 조율하기가 매우 간단하다. 시간대 별로 과정을 개설하고 학습자는 편리한 시간에 접속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1대1 코칭이다. 기존에는 많은 학생을 대상으로 1대1 코칭하기에는 한정된 장소로 이동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진행이 쉽지 않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오프라인 보다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덜 받기 때문에 상호 적절한 시간에 맞추어 진행을 하기에 매우 효율적이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학습자들은 오프라인 상에서의 교육보다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다양한 학습방법 참여로 학습의 집중도가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 그동안 우리는 이를 시도하지 않았기에 모르고 있었던 것이다. 


기업 교육도 마찬가지다. 기존의 오프라인 교육을 온라인 생방송으로 대면교육을 진행하는 것이 상황에 따라서는 교육의 효과성이 훨씬 높다. 물론 몇가지 전제는 있다. 학습자는 첫째 학습에 대한 목표의식이 있어야 한다. 학습 몰입의 가장 기본이다. 둘째 참여를 이끌어 내는 강사의 역량이다. 셋째 온라인 생방송의 운영이다. 라이브로 진행되는 방송이기에 철저한 준비와 시뮬레이션 그리고 진행 스킬이 필요하다. 필자 회사의 전직원은 지난해 부터 직급의 호칭을 바꾸었다. 대표이사, 본부장, 실장, 팀장, 과장, 대리로 불리우던 호칭을 대표이사를 포함 전직원을  ‘PD’로 부르고 있다. 소위 교육 PD인 셈이다. 방송국에 PD가 있다면 교육기관에는 ‘HR PD’가 있는 것이다.  HR PD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서는 다섯가지의 역량을 보유해야만 한다. 첫째 전문적으로 교육을 운영한 경험이 있어야 한다. 교육 전반의 흐름을 이해해야 하기 때문이다. 둘째 퍼실리테이터 역량이 있어야 한다. 적절하게 학습자와 어울려 학습몰입에 참여해야 하기 때문이다. 셋째 강의 역량이 있어야 한다. 전문 강사의 강의 진행시 적절한 타이밍에 강의 보조 또는 주도를 해야하는 상황이 있기 때문이다. 넷째 교육프로그램 과정 개발 역량이다. 교육 전반의 콘텐츠 구성을 검토하고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수정 보완해야 하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화상 채팅 툴을 비롯 영상제작 역량을 갖추어야 한다. 교육과정을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기본적인 영상제작에서 부터 화상 채팅 툴을 능숙하게 사용줄 알아야 한다. 현재 많이 사용하고 있는 화상 채팅 툴은 Zoom이다. 필자의 회사는 ‘전문 Zoom PD 양성교육’을 이수해야만 HR PD의 활동이 가능하다. 


코로나19가 어느정도 진정된다 하더라도 향후의 온라인 교육시장은 더욱 활성화 될 듯 싶다. 어차피 변화해야만 한다면 지금 당장 해보지 않았던 것들을 시도해야 할 것이다. 코로나19의 위기에 빠진 지금 이전의 대응법은 절대 아니다. 그렇다고 버티기 작전은 더욱 아니다. 

햇볕을 향할 때

그림자는 뒤따르기만 할 뿐이다

햇볕을 등질 때

그림자는 모두 검은색이다

햇볕이 나면 숨어버리는 그림자처럼 해결 방법만 찾으면 금세 사라지고 마는 것이 위기이다. 세상의 모든 짐을 다지고 있는 듯한 막막함도 햇볕만 나면 어느순간 사리지고 만다. 그러나 햇볕을 등진 상태에서는 그 어떤 것도 시커먼 그림자로 보일 수 밖에 없다. 무엇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무엇이 위기인지 기회인지 분간 할 수 없다. 이제는 일어나버린 사실에 주목하고 무엇이 문제인지 고민하고, 어떻게 될 것인지를 예측하여 새로운 대안을 찾아 보자. 상황이 바뀌면 생각도 달라져야 한다. 생각이 달라지면 다른 행동을 해야만 한다. 이전에 시도하지 않았던 것들에 주목하고 이전에 없던 새로운 혁신에 집중하여 실행에 집중해 보자. 두렵고 막막한 상황을 벗어날 수 있는 가능성을 찾을 수 있다면 그것은 자신에게 굉장한 힘이되고 심적인 무기가 될 것이다. 힌트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에 있다. 지금 당장 무엇에 집중할 것인지를 선택하고 시도해보길 바란다. 그때가 기회였다고 말할 수 있을 때까지 말이다.

김기진 PD(KHR ZoomPD Instructo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