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벼락같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온 세상을 뒤흔들어 놓았다. 다들 어렵겠지만 나 같은 구멍가게 소상공인들은 더욱 어렵다. 우선 아무리 볼 넓은 걷기 신발이 많이 팔린다 한들 틈새시장 중의 틈새시장이라 한몫 단단히 잡을 만큼 크지 못하다. 그렇기 때문에 오늘 팔아 내일 물건 사는 식의 하루살이 비즈니스이다. 우리 동네인 성신여대 먹자거리, 보문시장, 돈암시장의 상인들도 마찬가지이다. 장을 보다 보면 모두 근심 어린 얼굴을 한가득하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수축 사회가 오네, 기대 감소의 시대가 오네 하면서 사람은 줄어들고, 그에 따라 손님도 줄어드는 판국에 코로나19는 슬그머니 다가왔다. 아는 사람들이야 알았겠지만 중국 공산당 간부 말고는 대부분은 미국 트럼프나 한국의 문재인조차 오는 줄도 모르게 왔다. 그저 중국에서 몇 사람이 감기 비슷한 폐렴에 걸렸다는 소문만 듣고 꿀 넣은 생강차를 열심히 마시면서 면역력만 높이면 제 까짓게 감히 김치 대왕들인 한국 사람들에게 달려들지 못할 줄 알았다. 그렇게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하다가 우한이 봉쇄되고 중국 공장들이 문을 닫으면서 비로소 실감 나기 시작했다. 중국 공장에 주문한 볼 넓은 걷기 신발이 납기를 훨씬 지나고도 배에 실기는커녕 만들지도 못하는 것이다. 자금도 넉넉지 않은데다 시장 규모도 작아 대량 주문이 어려운 상황에서 팔릴 만큼 빠듯하게 주문하던 구멍가게 사장으로서는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불행이랄까 다행이랄까 정부에서 가급적 나돌아 다니지 말라는 정부의 권고에 사람들은 집에 콕 막혀 있기 시작하면서 주문은 줄어들기 시작하고 재고 부족의 염려를 어느 정도는 줄어들게 되었다. 하지만 설상가상으로 정부에서 더욱 강력하게 사회적 거리두기, 학교 개학 연기, 교회 예배 연기하기, 신천지 집단 감염 등등이 벌어지면서 사정은 더욱 악화되었다. 아예 온 국민이 돈 쓸 기회를 잃어버린 것이다. 나라에서도 경제가 돌아가지 않아 걱정이지만, 사람 목숨이 먼저라고 하니 달리 할 말도 없게 되었다. 여러 가지 소상공인 지원금이 나온다지만 나같이 이리저리 빚 투성이인데다 신용불량을 겨우 벗어난 구멍가게 장사꾼들에게는 그림의 떡인 게 전부이다. 그나마 얻어걸린 게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 정도이다. 빨리 이런 상황이 풀렸으면 좋겠지만 언제 끝이 날지도 모를 상황이다. 끝을 알기라도 하면 버틸 방도라도 만들 텐데 그마저 불확실하다.

신문이나 텔레비전에서는 오히려 코로나19가 4차 산업 혁명을 더 빨리 끌어당길 거라며 그 사이에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하지만, 사실 오프라인 매장을 주로 하는 구멍가게들은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이 남의 나라, 하늘나라 이야기다. 그나마 할 수 있는 거라고는 여기저기에다 글을 쓰면서 내 볼 넓은 발등높은 필맥스 맨발 신발 사세요~하며 소리치는 수밖에 없어 보인다.

아무래도 안 되겠다 싶어 뭐라도 방도를 만들어야 하겠다 싶어 나름대로 기회와 위기 분석을 해보았다. 필맥스(FEELMAX)의 장점은 뭐니 뭐니 해도 순발력이다. 하긴 아내와 둘이 하는 구멍가게가 방향 전환하는데 어려울 것도, 거칠 것도 없다. 직원이 대여섯 명 만되도 업종 전환 등 새로운 일을 시도해보기가 만만치 않지만 1인 기업이나 마찬가지인데 순발력 빼고 무엇이 있겠나 싶다. 문제는 무엇을 해도 늘 부족한 자금력이 최대의 약점이다. 기회라고는 이미 15년 이상 해온 온라인 비즈니스 기회의 확대가 기회라면 기회이고, 대신에 오프라인 기회 축소가 위기라면 위기이다. 이를 조합해서 SWOT 분석을 해보니 위의 그림처럼 나온다. 결론은 새로운 사업 분야를 벌리기보다는 기존 상품의 유통경로 강화하는 방향으로 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공격적 비즈니스라는 단어를 찾아내기가 어려웠다. 아마 다른 구멍가게 사장들도 그러지 싶다. 당분간은 걷기 신발과 양말 두 개로 발바닥에 관한 비즈니스를 열심히 해야 할 듯하다.

홍재화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