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빨리 올라갔느냐(등정주의)보다는
어떻게 즐기면서 올라갔느냐(등로주의)가 중요하다

고산 등정 방식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뉠 수 있다. 단지 남보다 빨리 오르는 데에만 전력투구하는 등정주의(登頂主義)와 남다른 방법으로 올라가는 과정에 의미를 두는 `등로주의(登路主義)`다. 정상에 올라가는 목적은 같지만 올라가는 여정과 방법은 다르다. 모든 분야의 발전에는 상식을 거부하고 남 다른 대안을 제공하는 선구자가 있게 마련이다. 등산사에서도 그런 사람이 있는데 바로 앨버트 프레드릭 머머리(Albert Frederick Mummery)라는 영국의 등반가다. 머머리는 19세기말에 주로 활동하면서 당시 일반적인 등반방식인 정해진 능선을 따라서 산을 오르는 등정주의와는 달리 알려지지 않는 벽을 통해 산에 오르는 등로주의를 창시한 사람이다. 1880년대에 머머리는 등산계로부터 이단자(異端者) 취급을 당했지만 알파니스트들에게는 새로운 등산철학을 알려준 시조였다. 등정주의로 일관한 알파니스트들에게 정복해야 될 미답봉(未踏峯)이 없어지면서 남 다른 방법으로 산에 오르는 과정을 중시하게 되었다. 알파니스트들의 눈은 이제 ‘정상 정복’이 아니라 ‘낯선 등로’ 개척으로 옮겨갔다. 이제까지 누구도 시도하지 않은 새로운 길, 다른 등반가가 어렵고 위험하다고 포기한 불확실한 길을 새롭게 개척해보려는 시도가 등로주의를 낳게 만든 원동력이었다.

 

전 세계가 열광하는 `최단 기간`에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이나 산악 그랜드슬램(히말라야 14좌, 세계 7대륙 최고봉, 3극점)은 등정주의를 대변하는 말이다. 등로주의를 신봉하는 고산 등반가들에 의해 ‘내노라’하는 세계 최고의 고봉(高峯)들이 정복되었고 세월이 지남에 따라 오를만한 미등봉(未登峯)은 얼마 남지 않게 되었다. 고봉 등반가들의 등로주의적 노력에 의해 세월이 지남에 따라 단순히 정상까지 올라가기만 하는 것은 의미도 없고 재미도 없다. 뭔가 색다른 도전을 하고 싶은 욕구가 등정주의를 만들어냈다. 등정주의를 신봉하는 산악인들은 다른 사람보다 빨리 오르기보다 다른 사람과 다른 방법으로 산을 오르는데 재미를 느낀다. 등정주의자들의 비교대상은 다른 등반가가 아니라 등정주의자 자신이다. 그들은 어제보다 나은 방법으로 남과 다르게 등정하는데 의미를 부여한다. 매경 신익수 기자는 “히말라야 14좌 완등은 체력 테스트로만 비칠 뿐”이라고 잘라 말한다. 등로주의는 아무도 가보지 못한 새로운 길을 개척, 이제까지 없었던 새로운 등반 지도를 만드는 가슴 설레는 일에 온 힘을 쏟는다.

 

머머리는 “길이 끝나는 곳에서 비로소 등산은 시작된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여기에서 비롯된 용어가 바로 ‘머머리즘(mummerism)’이다. 머머리즘은 보다 빠른 시간내에 정상 정복을 목표로 하는 등정주의가 아니라, 남들이 걸어가지 않는 미답(未踏)의 루트를 개척하는 과정에서 의미와 가치를 중시하는 등로주의를 가리킨다. 등정주의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정상에 오르기만 하면 된다는 등산철학이자 전략이다. 이에 반해서 등정주의는 남들이 걸어가지 않는 낯선 루트, 남들이 불가능하다고 한계선을 그어놓고 포기한 어렵고 위험한 루트를 개척하는 과정에 보다 중요한 의의를 두는 등반철학이자 전략이다. 알피니즘의 역사는 속도와 결과를 중시하는 등정주의가 모험과 과정을 중시하는 등로주의로 변천한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등로주의는 결과적으로 정상에 가장 먼저 오른 사람을 영웅으로 대접하지만 등로주의는 정상에 도달하는 여정에서 남다른 방법으로 불가능과 한계에 도전한 사람을 영웅으로 대접해준다. 1년에 한 번 선정되는 최고 알피니스트상인 `황금 피켈상` 자격요건을 보면 등정주의보다 등로주의에 높은 점수를 준다. 보통의 등반가들이 사용하는 산소, 셰르파, 고정 루프, 무전기를 쓰면 감점 요인이다. 등로주의 주창자들은 그래서 히말라야 14좌 완등 따위엔 관심이 없다. 그들은 남과 비교하지 않고 전과 비교한다. 등로주의는 이제까지 알려진 루트에서 반복해서 사용하는 등반도구와 방법이 더 이상 통용되지 않는 낯선 루트를 선택, 힘겨운 도전을 즐긴다. 낯선 등산 루트는 이제까지와는 다른 등산 전략과 도구, 그리고 방법을 요구한다.

익숙한 길이 아니라 낯선 길이고, 편안한 길이 아니라 불편한 길이며, 확실한 직선 루트가 아니라 불확실한 미지의 곡선 루트다. 등로는 정상에 도달하는 루트가 한 가지만 존재하는 정답의 세계가 아니라 등정 과정과 상황에 따라서 여러 가지 루트가 존재할 수 있는 현답의 세계다. 이단아적 변형과 변종을 즐기는 등로주의자들은 정상에 도달하는 정답이 보여도 의도적으로 눈앞에 보이는 쉬운 루트를 포기하고 답이 보이지 않는 어려운 루트를 선택한다. 등로주의자들은 분투와 노고 속에서 발견의 기쁨을 즐기고 모험과 도전 속에서 성취의 즐거움을 만끽한다. 등로주의는 이전의 등산 루트를 따라 보다 빨리 정상에 도달하는 등산전략이다. 이에 반해서 등정주의는 남들이 가지 않는 미답 루트를 선택, 정상에 오르는 여정을 즐기는 입산 전략이다. 등로주의는 어떻게 하면 빨리 정상에 도달하는지가 관건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직선주로를 선택한다. 반면에 등정주의는 어떻게 하면 정상에 도달하는 여정에서 즐거움과 의미를 찾을 것인지가 관건이기 때문에 급할수록 돌아가는 곡선 루트를 선택한다. 등정주의자에에게는 시계가 중요하지만 등로주의자에게는 나침반이 중요하다. 등정주의자는 시간을 다투는 속도가 중요한 변수지만 등정주의자에게는 속도보다 방향설정이 그 무엇보다도 소중하기 때문이다. 방향 없는 속도는 곧 죽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등정주의자에게는 ‘시간’이 중요하지만 등정주의자에게는 ‘시각’(視覺)이 중요하다. 등정주의자에게 시각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역경을 경력으로, 걸림돌을 디딤돌로 바꿀 수 있는 일종의 스프링보드이기 때문이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 비로소 등산은 시작된다”는 머머리의 말은 ‘시작은 끝에서 시작된다’는 의미로 이해된다. 남들이 더 이상 갈 없는 끝이라고 하지만 등로주의자에게는 새로운 가능성이 시작되는 출발지점이다. 등정주의자에게 끝은 인간의 힘으로 더 이상 어찌할 수 없는 한계선이지만 등로주의자에게 끝은 새로운 도전이 시작되는 곳이다. 등로주의자는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말을 믿는다. 길의 끝에서 새로운 희망을 잉태하고 의지를 불태우며 도전을 시작한다. 등로주의자는 앞이 막히면 옆으로 돌아가고, 급할수록 돌아가는 우회적 전략을 사용한다. 등로주의자의 행복은 이제까지 가보지 않은 새로운 루트를 개척하는 즐거움과 아무도 걸어가지 않은 길을 가면서 느끼는 색다른 깨달음에 있다. 등로주의자는 산을 정복의 대상으로 보는 등산가가 아니라 산을 자기연마의 방법을 가르쳐 주는 위대한 스승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등로주의자는 ‘등산’(登山)보다 ‘입산’(入山)을 중시한다. ‘등산’은 산을 올라가야 될 정복의 대상이라고 보지만 ‘입산’은 산을 나와 분리할 수 없는 일심동체나 혼연일체의 또 다른 몸이라고 생각한다. 등로주의자는 목표달성을 위해서 달려가는 직선형 인간이라기보다 에둘러가면서 깨닫는 의미와 가치창조를 중시하는 곡선형 인간이다. 등로주의자는 인간이 산을 정복 대상으로 삼으면서 불행해지기 시작했다고 믿는다. 등로주의자는 내가 산을 정복하는 것이 아니라 산이 나에게로 다가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산에 길이 있지 않고, 나의 뜻으로 걸어가면 산에 길이 뒤로 생긴다고 믿는다. 등정주의자는 이미 난 길을 따라가지만 등로주의자는 자신이 걸어가면 뒤로 길이 생긴다고 믿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