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점을 찍는 ‘점심’(點心),
‘밥심’이 있어야 ‘뚝심’을 발휘할 수 있다!

아침과 저녁 사이에 먹는 ‘점심’(點心)이라는 한자는 말 그대로 ‘마음에 점을 찍는 일’이다. 중국 음식 중에 ‘딤섬’(Dim Sum)이라는 것이 있는데 딤섬의 한자어가 바로 ‘점심’(點心)이라고 한다. ‘점심’은 바로 이 ‘딤섬’을 몇 개 먹는 정도의 식사를 의미한다. 마음에 점을 찍지 않고 빠르게 먹어 치우는 점심은 더 이상 점심이 아니다. 마음에 점을 찍는 점심을 먹지 않는 우리들은 점점 심각한 일상의 소용돌이 속에서 자신도 모르게 기계적인 삶을 반복하게 된다. 여기서 잠시 밥의 원료인 쌀의 의미를 되새겨보자. 쌀을 의미하는 한자어, ‘米’는 열십자 ‘十’을 중심으로 위에 여덟 ‘八’이 뒤집혀 있고 아래에 여덟 팔자 ‘八’가 포개져서 이루어졌다고 한다. 즉 농부가 쌀 한 톨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88번의 과정을 거치거나 88방울의 땀이 흘려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 만큼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밥 한 톨을 버리는 것은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공급해주는 농부들의 수고와 정성을 저버리는 결과가 아닐 수 없다. 기운을 의미하는 한자어 ‘氣’는 ‘气’ 밑에 쌀‘米’가 들어 있다. 즉 기운을 내려면 쌀밥을 먹어야 한다는 의미다. 요즘 애들이 밥을 먹지 않고 피자나 후라이드 치킨과 같은 ‘패스트 후드’(fast food)을 먹기 때문이다. 밥은 대자연의 기운과 농부의 정성이 담긴 신비한 음식이다.

밥을 먹는 것은 쌀 그 자체만을 먹는 것이 아니라 쌀이 나오기까지의 과정에 담긴 자연의 소리와 음악, 농부의 지극정성과 수고, 밥을 하는 엄마의 애틋한 마음을 먹는 것이다. 속도와 효율이 지배하는 사회를 살아가면서 과정에 담진 정성과 역사는 사라지고 오로지 결과만을 중시한다. 우리는 점차 속도가 지배하는 사회를 살아가면서 점심도 빨리 먹을 수 있는 식당을 찾아 후다닥 먹고 다시 속도전이 펼쳐지는 일터로 향한다. 생각할 겨를도 없이 순식간에 먹어치운 다음 또 다시 끝도 없는 속도전에 어쩔 수 없이 참여하는 직장인들의 마음에 점을 찍는 ‘점심’을 먹고 ‘밥심’을 발휘할 겨를이 없다. ‘지식’은 ‘음식’과 ‘휴식’의 결합이다. 아무런 음식도 먹지 않고 건강한 지식은 창조되지 않는다. 대자연의 섭리가 담긴 선물로 요리해서 만든 음식을 먹는 가운데 자연과 하나가 되는 지식이 탄생된다. 밥심이 뚝심을 기르고 뚝심이 있어야 자기 주관이 확실한 지식을 창조할 수 있다. 지식은 질주하는 속도 속에서 탄생되지 않고 치열한 고민과 고뇌 속에서 찾아온다. 휴식은 유의미한 지식이 탄생되기 위한 쉼표와 같다. 누구를 위해서 무엇 때문에 달리고 있는지를 생각할 시간적 여유도 없이 매일매일 똑 같은 일을 반복적으로 하면서 삶은 사람에서 멀어져 간다. 삶이 사람에서 멀어지면서 사람은 삶의 소중함을 잃어가고 있다.

나는 지금 무엇을 위해 왜 달리고 있는지를 분명히 알고 있는가? 내 삶의 목적지는 어디인가? 왜 나는 지금 이런 삶의 소용돌이 속에서 나도 모르는 목적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가? 오늘은 여유를 갖고 한적한 까페에 앉아서 마음에 점을 찍는 ‘점심’을 먹으며 점점 심각해지는 내 삶을 돌이켜보자. 점을 찍는 쉼이 있어야 내면적 ‘성숙’의 깊이를 확보할 수 있고, 다음 단계로의 ‘성장’이 보장된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성숙이 전제되어야 한다. 성숙 없는 성장은 무너질 수 있다. 대나무의 고속성장도 마디라는 ‘점’의 ‘쉼’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