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언론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7일 0시 기준(현지 시간)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80명, 확진자는 2,744명이라고 이날 공식발표 했으며 이중 중증환자는 461명이라고 한다.

이는 전날보다 사망자 24명, 확진자 769명이 늘어난 수치다.

작년 12월 12일에 최초 환자가 발생된 이후 불과 2개월도 안된 것을 감안할 때 무서운 확산 속도다.

이는 지난 2002년 11월 홍콩과 인접한 광둥성에서 첫 환자가 발견된 이후 전 세계에 8,000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했으며 거의 10%에 해당되는 774명이 사망한 사스 사태를 자연스럽게 떠올리게 된다.

필자는 이번 우한 바이러스는 사스에 비해 확산 속도는 4배 이상 빠르며 구정연휴를 타고 발원지 우한을 빠져나간 잠재적 보균자가 500만명이 넘는다는 사실에서 인류역사에 가장 큰 재앙으로 기록된 흑사병이 떠올랐다.

흑사병(黑死病, Black Death)은 페스트균에 의한 인류 최악의 범유행[(영어: pandemic/汎流行)은 전염병이나 감염병이 범지구적으로 유행하는 것을 의미 한다]사건으로 유럽에서 1346년–1353년 사이 절정에 달했는데 흑사병으로 유라시아 대륙에서만 최소 7500만, 최고 2억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죽었다고 한다.

지난 26일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우한폐렴’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으로 향했다고 하나, WHO의 대응은 인류의 이동 속도가 현저히 빨라진 현실을 도외시하고 과거와 같은 기준으로 너무 늦게 움직인 것 같아 아쉬을 따름이다.

무엇보다 심각한 상황으로 판단되는 것은 이번 우한 폐렴사태는 중국 14억 인구가 대량으로 이동하는 중국 최대의 명절과 겹쳐 발생되었고,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우한 봉쇄령을 내리기 전에 이미 우한을 빠져나간 사람이 500만명이 넘는다는 점이다.

더구나 항공편을 이용하여 전 세계로 퍼져나간 사람도 엄청나다는 사실은 '우한 코로나바이러스'가 이미 범 세계적인 문제로 확산되었다는 것을 의미하며,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도움되는 신약의 등장은 현대 의학 기술로도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며,

잠복기에도 감염이 된다는 사례를 감안할 때, 앞으로도 상당기간 감염자의 정확한 상황 파악이 어려워 질 수 있으므로 모든 상황이 통제 가능한 수준이 되기 전에 감염자만 수십만 명이 될 수도 있는 최악의 상황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지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이번 우한 코로나바이러스가 인류에게 가져올 최악의 예상 결과는 이 사태로 인해 발생될 수도 있는 세계 경제 위기 발생 가능성이다.

이종화 고려대 교수와 워윅 맥키빈 호주국립대 교수가 지난 2005년 세계적인 정치외교 전문지 포린 어페어스에 게재한 연구 보고서에 의하면, 2003년 상반기 사스로 인한 전세계 경제 손실은 무려 400억달러에 달했던 것으로 추정됐으며 같은 기간 미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은 한 때  69%나 급감했었다.

이런 점을 감안 할때,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는 사스의 10배 이상의 강력한 경제적 손실을 가져 올 것으로 예상되며, 더 나아가 가뜩이나 침체에 접어들어 있는 세계 경제 불황 발생 가능성의 뇌관을 당겨 제2의 금융위기를 초래하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보여진다.

“천체의 움직임은 계산할 수 있어도, 인간의 광기는 알 수가 없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기에 부족함이 없는 아이작 뉴턴의 독백을 굳이 예로 들지 않더라도, 모든 경제적 버블과 경제위기의 배경에는 투자자들의 비 이성적 판단에 의한 집단 광기에서 유발되어 왔다.

가까이 2008년 금융위기 전에도 미국 월스트리트의 유명 트레이더들도 당시 과열되어가는 부동산 투기붐을 바라보며 모두 한결 같이 “금융위기는 반드시 온다”라고 떠들어 댔지만, 정작 자기 자신은 보유 포지션을 매도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들 스스로 자신은 남들보다 똑똑하기 때문에 위기가 오기 전에 자신만은 털고 빠져 나올것으로 착각했었다고 하는데, 그 똑똑하던 세계 최고의 금융맨들은 결국 리먼브라더스의 파산 결정과 더불어 한날 한시에 대량으로 매도 주문을 냈다고 하니 인간의 비 이성적 판단은 많이 배운사람이나 못배운 사람이나 마찬가지라고 본다.

여기에 1997년 동남아 금융위기(IMF 사태)와 2008년 미국 리먼브라더스 사태에 이어 몇년 전부터 흘러나오는 '10년 경제위기 주기설'로 가뜩이나 불안한 금융시장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세계 경제 강타' 라는 불안 심리에 방아쇠가 당겨지면 곧 바로 폭발할 것 같아 매우 걱정스럽다.

 

 

신근영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