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네이버 영화

<프롤로그>
사람들은 좋은 기억들은 오랫동안 남기길 소원하지만, 자신의 치명적 실수나 정의롭지 못한 행동 등 부끄러운 기억들은 완전히 잊히길 바랄 것이다. 하지만 과거의 행적을 선택적으로 지운다는 건 쉽지 않다. 전영록의 노래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처럼 지우개로 깨끗이 지울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전과 같은 범죄의 기록만 남았지만, 지금의 SNS의 시대에서는 많은 플랫폼에 자신의 족적이 고스란히 누적되고, 그 기록들은 다시 자신에게 부메랑처럼 되돌아오기도 한다. 하지만 더욱더 무서운 건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이 사람들의 뇌리에 영원히 남아 잊히지 않는다는 것이다. 영화 <이레이저(Eraser), 1996>에서, 과거를 지워야만 살 수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나온다. ‘지운다’라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지 알려주기에, 오늘을 걸어가는 모든 길이 미래의 소중한 발자취가 됨을 잊지 말고 걸어가야 하겠다.

출처:네이버 영화

<영화 줄거리 요약>
방위산업체 사이렉스의 중역인 ‘리 컬렌(바네사 윌리암스 분)’은 결코 보아서도 알아서도 안 될 비밀을 취급하게 된다. 그 결과 전 세계에서 가장 위협적인 세력들이 그녀를 제거하기 위해 움직인다. 그녀가 FBI로부터 받은 지령은 사이렉스가 제조한 최첨단 초강력 중화기 EM 건(일명 레일건/Rail Gun)의 정보 파일을 디스켓에 카피해 내는 것인데 임무 중 레일건을 국제 테러 조직에 판매한다는 내부비리를 알게 된다.

그 사실을 FBI에 신고하면서 공익신고자가 된다. 그러나 회사 내부는 물론 국방차관 등 미정부와 방위산업체의 최고위급 인사가 연루되어 있어 컬렌의 목숨이 위태롭게 된다. 이때 FBI 증인 보호 프로그램 수사관 ’존 이레이저 크루거(아놀드 슈왈제네거 분)’가 투입된다. 그의 임무는 “국가 기밀의 중요한 단서를 알고 있는 증인이 위험에 처하면 증인의 목숨을 구하고 그 사람의 모든 과거 기록을 지워버리는 연방 경찰 증인 보호 프로그램 전문가이다. 우여곡절 끝에 국방차관을 기소하지만, 권력의 뒷배를 이용해 석방되는 것을 보고 크루거는 그의 방식대로 악당들을 지구상에서 지워나가게 된다.

<관전 포인트>
A. 돈과 권력 앞에서는 탐욕과 배신이 항상 존재하는 사례는?
크루거 수사관의 절친 로버트 드거린도 악의 무리에
매수되어, 자신이 보호해야 할 증인까지 살해하면서 중요한 증인 컬렌의 행방을 찾게 되고, 결국 비행기에서 싸움과 낙하하면서 크루거와 싸우다 죽게 된다.

B. 크루거가 컬렌을 보호하기 위해 준 장치는?
악의 무리에게 쫓기는 컬렌을 보호하기 위해 크루거 수사관은 동물원에 숨어있던 그녀에게 텔레페이저(삐삐)를 주고 위험 상황에서 시그널을 주어 악당 드거린의 추격을 피하게 만든다.

C. 마지막 반전 장면은?
비리의 주인공이던 고위 관료와 FBI 국장은 자신들의 계획대로 크루거 수사관과 증인이 자동차 사고로 죽은 줄 알고(사실은 사고 시, 자동차 바닥을 통해 맨홀로 피해 탈출하게 됨) 안심한다. 고위 관료와 FBI국장은 국방부 차관과 리무진으로 돌아가다가, 커루거가 계획한 대로 기차 철로 위에 리무진이 멈춘 채 갇히게 된다. 이때 한 통의 카폰을 통해 자신들이 곧 죽을 것을 통보(너의 이름은 지워졌다!)받고, 곧 기차에 차가 부딪쳐 악은 응징되고 만다.

D. 강력한 무기 초고속 파동 건 EM-1레일건의 정체는?
전자기 펄스를 이용해서 화약이나 탄피 없이 알루미늄을 거의 광속으로 발사하는 특수 라이플이다. EM-1레일건에 한번 맞으면 사람이 수 미터를 날아가는 건 기본이고 육중한 트럭은 공중으로 띄워 올릴 만큼 엄청난 파괴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적외선이 아닌 엑스레이 스코프가 탑재되어 있어서, 장애물 뒤에 숨어있는 표적도 단번에 찾을 수 있는 라이플의 최강이다. 이 영화 이후 수많은 비디오게임에서 장애물을 뚫고 상대방을 저격하는 레일건의 개념이 등장하기 시작했고, 80년대 팝 컬쳐를 소환한 가상현실(VR)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Ready Player One), 2018>에서도 이 총을 다시 볼 수 있다.

E. 강력한 무기가 나오는 또 다른 영화들은?
<제5원소(The Fifth Element) , 1997> 에서 악당 조르그(게리 올드만 분)가 우주 용병인 악노트 일행과 거래하는 만능무기의 원조‘ZF-1’은 유도사격 기능의 기관총, 독화살 발사기, 강력한 파괴력의 로켓 발사기, 적을 포획하는 그물 런처, 화염방사기, 냉각 가스 기능을 갖춘 야심작으로 소개된다.

출처:네이버 영화

<에필로그>
20년 전의 영화지만, 요즘도 매일 뉴스에 나오는 사회지도층의 비리 이야기와 중첩되는 사회적 부패 모습이 씁쓸하기만 하다. 특히 증거가 분명한데도 궤변론적 해석으로 빠져나오는 것을 보며 정의와 준법정신의 기준도 시대에 따라 무색해지는 것 같다. 하지만 도리에 어긋난 행동은 모든 사람의 기억에 또렷이 각인되어 언젠가는 정의의 칼에 의해 응징될 수 있다는 진리를 믿기에, 선한 생각과 행동으로 오늘을 살아가야만 한다. 너무 진한 잉크로 잘못된 역사를 쓴다면 지우개로 지울 수도 없으며 언젠가는 큰 책임을 져야 함을 상기해야 한다.  또한 SNS 시대의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 평소 과도한 개인의 사생활 노출은, 나중에 지우개로 지울 수 없기에 슬기롭게 운영하는 것도 필요할 것이다.

서태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