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거리를 많이 내기 위해서는 클럽 헤드 래그는 레버 시스템에서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요소입니다. 클럽 헤드의 래깅동작은 다운스윙시에 손목 각도가 좁혀졌다가 임팩트시에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정의됩니다. 

백스윙보다 다운 스윙에서 손목 각도가 유지되면서 많은 코킹이 되어야 합니다. 이 손목의 각도, 즉 레버리지를 높이고 잠재력을 증가시키는 것이 비거리를 늘릴수 있도록 만들어 줍니다. 

클럽 헤드 레그는 비거리를 내는데 필요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입니다. 클럽 헤드 속도를 높이는 중요한 원리이지만, 많은 골퍼들은 클럽 헤드 레그를 하는 경우가 많지는 않습니다. 이것은 그립, 몸의 움직임, 회전, 백스윙 레버리지 등이 있습니다. 어쨌든, 백스윙이 정확하면, 다운 스윙은 손목의 각도가 좁아야 합니다. "다운  스윙시의 코킹"(리드 암과 골프 샤프트 사이의 각도가 좁아지는 것을 의미).

일반적으로, 다운스윙시에 발생하는 손목의 래깅동작은 오른쪽 어깨가 아래로 기울어 짐에 따라 하체가 출발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이로 인해 다운스윙시에 오른쪽 팔꿈치가 몸에 가까워지고 손목이 "코킹이 유지됨" 또는 "래그"가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골퍼는 상체 (손, 팔, 손목 및 어깨)로 인해 볼을 치려는 의도에 의해 클럽이 래깅이 되지 않으면서, 상체회전이 더 많은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클럽 헤드 래깅동작은 골프선수들은 손쉽게 스윙하는 것처럼 보이는 이유가 적절한 순차적 동작 다운 스윙을 만들기 때문이며, 이는 비거리를 만드는 데 큰 영향을 미칩니다.

유튜브에서 골통 강박사를 검색하시고, 더 많은 내용을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글로 쓰는 내용과 동영상을 통해서 설명하고 시범을 보이는 것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영상을 보시는 것이 조금이라도 더 도움이 되실수 있습니다.

오늘도 골프에 매진하고 좋은 점수를 내기 위해 노력하시는 한주되시기 바랍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