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어웨이 우드를 칠때  다운블로로 찍어쳐야 하는지

드라이버처럼 올려쳐야 하는지 쓸어쳐야 하는지

어떤 방법으로 쳐야 할지 큰 고민이 됩니다.

페어웨이 우드는 드라이버 다음으로 로프트가 적은 클럽이기 때문에

다운블로로 내려치게 되면 악성 훅이 나거나

낮은 탄도로 인해 비거리가 나지 않게 됩니다.

페어웨이 우드가 잘 맞지 않는다면

2가지를 체크해 보자.

첫번째 , 스윙할때 머리는 밀려다니지 않게

체중이동이나 과한 하체 회전으로 축이 좌우로 밀려다니게 되면

상체가 펴지는 동작이 나오고 그로인해

클럽이 뒤로 쳐져 내려오게 된다.

클럽헤드가 뒤로 내려오게 되면 그만큼 볼컨텍이 어려워진다.



몸통은 제자리에서 축을 유지하고 스윙을 해준다.



 

두번째, 백스윙때 허리와 배꼽도 같이 회전시킨다.

상체 위주로 스윙을 하게 되면 탑에서 팔과 몸사이에 공간이 작아지고

다운스윙때 가파르게 내려오는 원인이 된다.

백스윙을 할때 오른쪽 어깨, 배꼽, 허리를 동시에 회전시켜 준다면

탑에서 팔과 가슴사이에 공간이 넓어진 것을 볼 수 있다.



 

페어웨이우드를 사용 할 때는 볼을 쓸어쳐야 잘 맞을 수 있다.

백스윙때 축을 유지하고 허리와 배꼽을 돌려 상체가 아닌 몸통과 하체 중심으로

스윙을 해보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