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동학생육상경기연맹과 요미우리신문사가 공동 주최하는 “하코네역전마라톤”대회는 1920년 시작해 올해로 96회를 맞이한다.
신년 연휴인 1월2일 오테마치의 요미우리 신문사 앞을 출발해 하코네(수도권 근교의 온천 관광지)에 도착하고 다음날인 3일 다시 도쿄를 향해 출발하는 마라톤 대회로 총217.1km의 거리를 10명의 선수들이 20~23km 릴레이로 뛰는 경기다.

일본 국민들은 중계방송을 보며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됨을 느낀다.
올해 중계방송에 눈에 띄는 것은 선수들의 약 80%(210명 가운데 177명)가 핑크색 운동화를 신고 경기에 참가해 “여성”관련 캠페인을 하는 줄 착각했다.
핑크색 운동화는 나이키 “줌베이퍼플라이4%”.

소비자가격 30만원대의 나이키 “줌베이퍼플라이4%”. 사진 : 나이키 홈페이지



올해 우승한 아오야마대학의 유니폼은 그동안 아디다스의 후원을 받았지만 신발은 개별선택이 가능해 작년까지는 아디다스 운동화를 사용한 선수도 있었지만 올해는 전원이 나이키를 신고 참가해 대회 기록을 7분 이상 앞당겼다.
구간별로는 10개 구간가운데 6개 구간에서 신기록이 나왔는데 유난히 포근하고 바람이 없었던
날씨 조건과 선수들의 향상된 실력도 있지만 가장 큰 변화는 나이키 효과라는 것이 중론이다.

가격 약 3만원의 운동화는 리오올림픽 남자마라톤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케냐출신의“엘리우드 킵초게” 선수로부터 쿠션이 제대로 장착된 신발을 원한다는 요청에서 개발됐다. 케냐와 이디오피아 선수들은 주로 비포장도로에서 연습을 하다 보니 아스팔트의 딱딱함에서 오는 충격의 부담이 컸다.

이러한 발상에서 개발한 나이키는 탄소 섬유 플레이트를 소재로 만든 운동화 굽으로 다리에 오는 충격을 감소해 선수들의 피로도를 낮추는 효과를 가져왔다.
뉴욕타임즈 조사에 의하면 나이키 “줌베이퍼플라이4%”를 신고 달렸을 때 기존의 나이키운동화보다 2~3%, 일반 신발보다는 4~5% 빨라졌다는 결과가 나왔다.
2시간 장벽을 깬 인류 마라톤 신기록은 어디까지 진화할지 궁금해진다.

김정욱ㅣ 저널리스트 (JAPAN NOW 대표) kimjeonguk.kr@g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