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스 동작과 왼팔의 구부러짐

릴리스 동작이 올바르지 않으면 왼팔이 뒤로 빠지면서 구부러지는 동작 역시 교정하기 어렵다.
즉, 릴리스 동작이 만들어지지 않는 골퍼들은 잘못된 왼팔의 구부러짐 문제가 동시에 발생하게 된다.
문제 해결책을 알아보자.

릴리스가 아닌 과도하게 손목으로만 공을 치면 ①처럼 손목이 뒤로 꺾이는 현상이 발생한다.
그래서 릴리스를 할 때 양손의 회전이 클럽 헤드 닫힘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 이해하면서 릴리스 동작을 익혀야 한다.

타구의 방향을 잡기 위해서는 우선 클럽 헤드가 정확하게 닫혀야 한다.
드라이버는 아이언과 달리 클럽이 길기 때문에 클럽을 조금 더 일찍 닫는 것이 중요하다.
이때 헷갈리지 말아야 할 것은 손목이 일찍 풀리는 캐스팅 동작과 조금 빠른 릴리스의 시작 지점에 오해가 생길 수 있다.
조금 빠른 릴리스라고 해서 손목에 힘을 순간적으로 가해 코킹이 풀리면서(캐스팅) 클럽 헤드가 급격히 닫히는 것은 절대 아니다.
아이언 릴리스 타이밍에 비해 드라이버 릴리스는 조금 더 빨리 오른쪽 허리 높이부터 손이 아닌 클럽 페이스를 ⑤구간까지 궤도를 일정하게 서서히 닫아 주는 타이밍과 방법을 터득해야 올바른 릴리스를 만들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