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를 하면서 수많은 직장인을 대합니다. 이들이 하는 일에 대한 태도나 자세를 보면 직장인들은 다음과 같이 대략 4가지로 분류가 됩니다.

   첫째, ‘발목 형’입니다.

  이들은 지금 하고 있는 일에 발만 살짝 담은 채로 일합니다. 말하자면 일을 하면서 그 일에 대해 간을 보는 것입니다. 과연 이 일이 얼마나 비전이 있고, 내가 이 일을 해서 먹고 살 수 있는가 하면서 말입니다. 언제든지 발만 빼면 되니까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이다’는 생각이 지배합니다. 직장인 중 대략 50%가 이런 유형입니다. 말하자면 발에 물만 살짝 적신 상태인 셈입니다. 이런 유형의 사람이 성공할 리는 만무합니다.

  둘째, ‘무릎 형’ 입니다.

  이들은 지금 하는 일에 무릎 정도 담긴 상태로 일합니다. 각자 나름 사정이 있겠지만 일단 겉으로 보기에 무난해 보입니다. 그러나 언젠가 맘에 들지 않으면 ‘그냥 일어나서 나가면 된다’ 는 생각을 가지고 일을 합니다. 이를테면 사표를 써서 갖고 다니면서 일을 한다고 보면 됩니다. 이렇다보니 이들도 일로 성공할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일터나 세상이 그렇게 만만하지 않기 때문이지요. 직장인 중 약 30%가 이런 자세를 취합니다. 쉽게 말해 무릎에 물이 담긴 흔적을 갖고 있는 사람으로 한 분야에 짧은 경력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짧은 경력으로 큰일을 내기가 쉬운 것은 아닐 것입니다.

   셋째. ‘허리 형’ 입니다.

  이들은 지금 자신이 하는 일에 깊이 빠져 듭니다. 수영장으로 말하자면 허리까지 몸을 담은 것입니다. ‘무릎 형’이 발전하면 이렇게 됩니다. 이들은 ‘어차피 하는 일이라면 정성을 다해 자신을 바치겠다.’ 는 겁니다. 그래선지 하는 일에서 비전도 찾고 의미도 찾아가면서 일합니다. 직장인 중 약 15% 정도가 이런 모습이라고 합니다. 허리까지 물이 적셔 있으니까 나름 경력이 제법 되는 이들입니다. 설령 퇴사를 하더라고 경력 즉 그간 쌓은 그 마일리지로 먹고 살아갈 수가 있습니다. 대기업으로 말하자면 부장으로 있다가 퇴사한 이들입니다.

  넷째, ‘온몸 형’ 입니다.

  이들은 지금 하는 일에 자신을 전부 던집니다. 즉 오롯이 하루 24시간 100% 몰입을 하는 셈입니다. 지금 하는 일이 ‘자신의 모든 것으로 생각’ 하고 투신하는 겁니다. ‘죽기 아니면 까무러지기’ 라는 자세로 일에 집중합니다. 이렇다보니 주변에서 일에 미친(?) 사람이라고 핀잔을 받거나 심지어 흉을 보기도 합니다. 흥미로운 것은 이들은 이런 말에도 휘둘리지 않고 오히려 더 전력투구 하고 승부를 겁니다. 다른 이들의 눈으로 보면 너무 지나치다 못해 넘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이들입니다.

  ‘온몸 형’을 보면 이 원리가 생각납니다. 마치 컵의 물이 넘치려면 컵에 꽉 차게 물을 담거나 아니면 그 정도 무게의 물건을 담아야 합니다. 이들은 이런 원리를 일터에서 터득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일터에 항상 시너지가 넘쳐나도록 해냅니다. 즉 이익을 창출하거나 조직에 이익을 가져다줍니다.

  운동선수로 말하자면 손홍민, 박지성 같은 이들이지요. 직장인중 약 3%가 이런 유형입니다. 이들은 이 넘친 ‘이익’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도 합니다. 주인이나 조직은 이것을 다 알고 있습니다. 이들 역시 이런 원리를 압니다. 대기업으로 말하면 중역 반열에 오른 이들입니다. 바로 하는 일로 리워드 쿠폰(Reward Coupon)을 받고 사는 겁니다. 

  그렇다면 이 4가지 유형엔 어떤 차이점이 있었을까요? 큰 차이는 아닙니다. 바로 <주인의식> 이라고 봅니다. 이 의식이 강한 사람은 ‘품꾼’이 아니라 ‘일꾼’입니다. ‘가정주부’와 ‘가정부’는 단어 하나 차이지만 이들이 집안일을 하는 것을 보면 큰 차이가 납니다. 가정주부엔 주인의식이 있고, 가정부엔 주인의식이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가정부’라는 직업을 폄하 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혹시 <마중물>이란 말을 들어 보셨는지요?  지금은 볼 수 없지만 예전엔 웬만한 집 마당엔 펌프라는 것이 있었습니다. 재미있는 건 펌프질을 하면 끊임없이 시원한 지하수가 올라와 무척 신기했었습니다. 한 여름엔 남정네들은 상의를 벗고 그 펌프 아래 엎드려 등목이라는 것을 하곤 했습니다. 어찌나 시원했던지 지금 그 생각이 생생합니다. 그런데 펌프는 조금만 사용 하지 않으면 이내 물이 말라 열심히 펌프질을 해도 물이 안 나옵니다. 이럴 때 꼭 필요한 것이 바로 <마중물>입니다. 그러니까 바가지로 물을 펌프에 몇 번 붓고 다시 펌프질을 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시원하게 물이 쏟아져 나옵니다.

  지금 하는 일이 너무 재미없거나 아니면 반복적이라 지루하시다면 <일>을 미워하지는 마십시오. 대신 일이 있는 <일터>라는 펌프에 당신만이 부어 넣을 수 있는 <주인의식>표 마중물을 한 바가지 넣고 힘껏 펌프질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되면 그 펌프는 ▪재미 ▪의미 ▪행복 ▪열정 등을 쏟아 낼 것입니다.

  그러자면 무엇을 해야 할까요? 바로 당신의 온 몸을 하는 일에 푹 담아야 합니다. 그래서 일하는 체질을 <온몸 형>으로 바꿔 가셔야 합니다.  오늘은 <품꾼>과 <일꾼>의 일하는 차이를 오롯이 생각해보셨으면 합니다. 

ⓒ이내화2191212(crelee@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