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을 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no1gsc@naver.com)

사업을 하면서 안 중요한 것이 없다.

31년 직장생활을 하면서 내 사업이란 생각을 가진 적이 없었다. 근무하는 직장에서 주어진 일의 성과를 내려 노력했고 많은 성과를 냈다. 승진도 하였고 높은 연봉도 받았고 직장인의 꿈이라는 임원도 했다. 한 기관의 기관장으로 방향과 전략을 세우고,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담당자와 밤새 토론한 적도 있다. 인재개발원의 시설을 총괄하고 회사 내부 구성원으로는 가동률을 올릴 수 없어 교육시설을 외부에 개방하여 수익을 창출하기도 하였다. 매년 100억 이상 소요되는 비용을 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해 노력도 했고, 새로운 경영 여건을 선도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하고 육성도 했다. 이렇든 자산 관리, 영업, 자본, 인재, 생산 등 기업 경영을 하면서 중요하지 않은 것은 없다. 하지만, 이들 요인들을 하나로 모으고 한 방향으로 가게 하는 이것이 없다면 이 모든 요인들은 모래성이 된다. 거친 파도에 휩싸여 흔적도 찾아보기 어렵게 된다. 이것은 바로 가치관이다.

1인 창업을 하고 사무실을 외부 임대하지 않고 서재를 집무실로 하였다. 아내가 도와주지만, 대부분의 일은 혼자 처리한다. 1인 기업이든 1명의 직원이 있는 기업이든 1,000명이 넘는 기업이든 회사가 왜 존재하는가? 회사가 추구하는 바람직한 모습 또는 목표는 무엇인가? 어떻게 목표를 달성할 것인가에 대한 가치관이 정립되어 있어야 한다. 가치관이 정립되어 있지 않으면 원칙이 없이 발생하는 상황에 따라 다른 생각과 행동을 하게 된다. 1인 사장에게도 고객은 있다. 만약 사장이 가치관이 없다면 고객은 오래 관계를 맺고 제품이나 서비스를 애용할 수 없을 것이다.

어떤 가치관을 수립하고 내재화 할 것인가?

가치관 경영을 이야기할 때, 흔히 미션과 비전 그리고 핵심가치를 강조한다. 미션은 회사가 존재하는 이유이다. 사업과 연계하여 인류 사회에 도움이 되기 위해 이 사업을 한다는 경영자들이 많다. 왜 지속성장해야 하는가? 이 사업을 함으로써 무엇이 누구에게 도움이 되겠는가? 회사와 직원의 이익만을 추구한다면 인류와 국가에 해악이 되는 악의 무리와 다를 바 없고, 그들의 제품과 서비스는 존재해서는 안되는 것들이 될 것이다.

비전은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이다. 비전은 직원들을 한 마음이 되어 끓게 만들고 악착 같이 달성하는 힘이 된다. 현재 세계 7위인 자동차 회사가 10년 안에 세계 1위의 자동차 회사가 되자고 하면 이것은 힘들지만 해 볼만한 비전이다. 매년 5% 미만의 성장을 하던 50조 매출에 1조 이익을 창출하던 회사가 10년 안에 100조 매출에 10조 이익을 내자는 비전을 선포했다. 각 사업본부는 2배 매출과 10배 이익의 청사진을 그리기 바빴고, 1달이 되지 않아 10년 계획은 수립되었지만 비전에 직원들의 혼이 들어가지 않았다. 그냥 해봤으면 좋겠다는 희망이며 상상이 되어 허상으로 끝났다.

미션과 비전이 실천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달성할 것인가를 이끄는 핵심가치가 내재화되고 실천해야 한다. 도전과 열정, 신뢰와 배려, 창의와 혁신 등의 핵심가치와 이를 실현할 행동특성이 구체적으로 제시되어 임직원을 이끌어야 한다.

시시각각 급변하게 변화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에 변화를 읽고 한발 빠르게 선점하기 위해서는 조직과 임직원들이 한 마음이 되어 한 방향으로 가야만 한다. 가치관이 정립되어 있다면 전 조직과 임직원들이 전력을 다하도록 이끌게 된다. 남의 미션, 비전, 핵심가치가 아닌 우리 회사만의 가치관이 있어야 한다.

전 임직원이 ‘회사가 왜 존재하는가? 회사가 추구하는 바람직한 모습 또는 목표는 무엇인가? 어떻게 목표를 달성할 것인가?’를 전부 인지하고 확고하다면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이 정진하며 회사는 지속 성장의 길을 걸을 것이다.

 

홍석환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