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오고 이제 또 한 해가 저물고 있다. 신문에 출산률이 0.8을 기록했다고 난리가 났다.

어떤 분의 말은 “한강변에 젊은 부분들은 모두 아이 대신에 개를 안고 다닌다고 한다”

반려견을 기르는 것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 반려견을 사랑하고 알뜰하게 챙겨주는 것은 어찌보면 자신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는 것은 아닐까? 아파트라는 주거 문화에서 서로 비교되며 살아가는 오늘의 환경에서 아이를 기르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지금의 세데는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닐까?

자신의 분신인 아이를 낳아서 아끼며 사랑으로 키우고 싶은데, 그렇게 할 수 없는 주거 환경에서 신혼 부부들이 선택할 수 있는 방향은 반려견을 선택하는 것이었다고 생각한다.

출산률을 높이겠다고 온갖 지원책을 만들고 돈을 쓰는 정부는 진정으로 서민들의 이런 마음을 모르는 것인지, 아니면 알면서도 자기 이익을 챙기려고 그러는 것인지 궁금하다

자세한 것은 내가 관여한 일도, 관여해서도 안되지만, 한가지는 이야기하고 싶다. 반려동물에 대한 사랑은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픈 사람들의 또 다른 표현이라는 것이다. 이 말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은 이제 사랑을 표현하는 것 조차도 숨겨야 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의미이다.

비교되고, 경쟁하며 살아가는 시대, 하물며 AI조차 나를 위협하는 시대에서 사랑을 표현할 대상을 찾는 것이 쉽지 않다. 그래서 노처녀, 노총각이 늘어나고, 혼밥을 하며, 원타임 만남을 즐긴다. 외적으로는 쿨하다고 이야기 하지만, 그들은 여전히 자신의 마음과 사랑을 전달하는데 미숙하다. 체면, 남의 이목 그리고 남에 의한 상처를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오늘을 살아가는 직장인의 한 사람으로 이런 시기에 진정으로 필요한 것은 개인의 용기가 아닐까 생각한다. 비교하고 경쟁하면서 살아가지 않을 용기가 진정 필요한 때가 바로 지금이다. 그리고 우리는 이미 학창시절을 거치고, 아이들을 키우면서 비교하고 경재하는 것이 무의미하다는 것을 알고 있는 세대이다. 이제 아이들을 수학학원에 억지로 보내지 말고 목공학원이나 춤, 음악, 공예 학원에 보내고, 친구들과 뛰어놀게 해보자. 대기업 말고 중소기업에 가서 체면이 아닌 기술을 배우는 시기를 만들어보자.

자신을 사랑하고 싶은 마음을 아이에게 전달해서 아이가 마음껏 놀고, 움직이게 하여 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