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권태기 어떻게 극복해야 하나?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no1gsc@naver.com)

멘티의 고민

“직장생활 권태기가 올 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발전을 도모하기 보다는 하루 하루 때우는 느낌이 듭니다. 그 시간에 공부를 할 수도 없어서 시간이 더 아까워요. 마음을 다잡을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대부분 입사 3~5년차들은 보다 비중 있고, 회사 재무 성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메가 프로젝트를 수행하기를 원한다. 하지만, 입사해서 3년 이상이 지났지만, 자신이 하는 일은 일상적이고 반복적인 입사 당시에 했던 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같은 부서, 같은 상사와 선배와 매일 한 장소에서 근무하면서 이제는 존재감도 느끼지 못하는 변하지 않는 상황에 못 견뎌 한다. 직장과 직무가 아닌 일상생활에서 활력을 찾을 만한 취미 등을 찾아봤지만 지속하지 못했다. 세상은 매우 빠르게 변하는 것을 느끼지만, 내 주변은 변화에 둔감하다. 글로벌을 지향하라고 하지만 대학 때의 어학 실력이 최고 수준이었다. 토익 900점 이상을 받았지만, 입사하여 단 한번도 영어를 사용한 적이 없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런 일을 하려고 대학을 졸업했나?”, “하루 종일 바빴는데 한 일을 보면 뭘 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전략이나 기획 업무를 하려고 했는데 선배들을 보니 가망이 없다”, “상사의 눈치만 보는 선배와 조직장을 보니 한심스럽다”, “회사는 좋은데 일과 상사가 싫다. 오라는 곳은 없고 지원서를 내기에는 업적이 없다”, “대학 때 나보다 떨어지던 동기가 프로젝트를 수주하고 해외 주재원으로 나간다니 부럽기만 하다” 등등 갈등 생기게 한다. 선배나 상사에게 상담을 구하면, 마음잡고 열심히 하라고 한다.

먼저, 고민의 원인을 분명히 하라

성공한 사람들의 특징 중 하나는 자신을 분명히 인식한다는 점이다. 리스크는 철저하게 최소화하고, 자신의 강점을 알고 더 강화하는 방향으로 이끈다. 직장생활 중 권태기가 오면 근본 원인이 무엇인가를 분명히 아는 것이 해결의 지름길이다. 도전할 목표가 없거나, 일을 하는 목적을 모르거나, 회사에 대한 불만인가, 하는 일에 대한 불만인가, 함께 근무하는 사람의 문제인가, 자신의 게으른 성격의 문제인가를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둘째, 바람직한 모습과 목표를 정해라.

고민의 원인을 알면 머물 것인가 떠날 것인가를 생각하게 된다. 현실에서 만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머물기 보다는 떠날 생각이 강하다. 하지만, 실력이 받쳐주지 않으면 받아주는 곳도 없다. 이직을 해도 그 회사에서 다른 갈등에 빠지지 말라는 법이 없다. 옮기려는 사람은 자신이 담당하는 직무에 대해 컨텐츠를 만들고 가르칠 수 있는 수준이 되어야 한다. 현재 있는 곳 보다 한 직급, 연봉의 30% 향상시킨 상태에서 스카우트되어 가야 한다. 도망치듯 구걸하듯 가는 것은 겉도는 삶을 살 가능성이 높다.

이보다는 좀 더 길고 멀리 보며 자신의 가장 바람직한 모습과 목표를 현재를 기준으로 설정하는 자세가 현명하다. 경영자로 성장할 것인가, 전문가로 성장할 것인가 고민하고 최고의 수준과 목표를 형상화 하는 것이다. 자신의 바람직한 모습과 목표는 해낼 수 있다는 긍정의 마인드가 중요하다. 이를 구체적으로 로드맵을 정하고 실천계획을 세워야 한다. 로드맵의 첫 단계에서 조그마한 성공을 맛보게 되면 그 실천 과정이 즐겁게 된다.

셋째, 매일 기상과 동시에 성찰의 시간을 가져라

내일은 오지 않았고 과거는 지나갔다. 내 앞에 놓여있는 것은 바로 지금, 오늘이다.   오늘을 보다 즐겁고 의미와 성과 있게 보내기 위해서는 앞단에서의 목표와 계획이 중요하다. 기상하여 가장 먼저 10분만 자신에게 투자하자. 오늘 해야 할 중요한 일 6가지만 선정하자. 어떤 일이 더 중요한가 우선순위를 정하고 어떻게 수행할 것인가 큰 틀을 상상해 보자. 만날 사람과 기억할 사람을 떠올려 보자. 하루 중 즐겁고 재미있을 일이 있는가 생각해 보자. 없으면 어떻게 자신을 기쁘게 할 것인가 자신에게 동기부여 하자. 자신만의 하루를 이끄는 구호나 원칙을 외치고 파이팅 하며 세면하러 가면 어떨까? 일어나자 마자 시간에 쫓기어 아무 생각없이 출근하기에 급급한 사람보다는 훨씬 앞서갈 것이다.

넷째, 든든한 동반자를 만들고 지원을 받아라.

외롭고 힘들고 허전할 때 어깨를 기댈 사람이 있는가? 직장생활 3년이 넘었는데 한 명도 없을 수 있다. 가까운 곳에 동반자가 한 명이라도 있으면 커피 한 잔 하자고 할 수 있다. 갈등이 생길 때 속마음을 이야기만 해도 풀리는 경우가 있다. 신뢰할 수 있는 직장 내 상사, 멘토가 있다면 많은 조언을 받을 수 있고, 묵묵히 들어주며 힘내라는 말 한마디가 큰 위안이 되기도 한다. 마음을 터놓을 수 있는 든든한 동반자를 만들어라. 수시로 대화를 나누고, 조언과 지원을 받는 사람이 현명하다. 상사와 선배는 자신을 찾아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해주는 후배를 가슴에 담는다. 소중한 사람이 있다면 가슴 속에 간직만 하지 말고 적극 표현해라. 내 가슴에 간직된 사람 보다 그 사람의 가슴 속에 간직된 사람이 되라.

 

홍석환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