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2020년 전략기술 동향 발표내용을 보면 그동안 개발되고 설계되었던 다양한 기술들을 어떻게 인간에게 적용하는 기술로 설계할 것인가 중요한 화두가 될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인간 중심의 시스템 및 환경을 구축하여 풍요로운 삶을 만들기 위한 기술" 연구·개발 수행이 비즈니스 전략의 키워드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은  1970년대부터 ‘인간을 기술 개발의 핵심 요소로 하는 인간 중심의 기술 개념(중간기술, 사회적 기술, 적정기술, 시민을 위한 기술 등) 들은 인간의 신체적 도움을 주는 기술 중심이라고 한다면 앞으로는 보다 한층 진보한 인간 경험의 필수적인 부분으로서 어떻게 인간의 인식 세계를 기술과 융합하는 것이다.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기업이 주목해야 할 2020년 주요 전략 기술 트렌드발표 내용을 보면 그 내용을 알수 있다. 가트너가 제시하는 전략 기술 트렌드는 두 가지 종류의 기술들로 이뤄져 있다.

초기 상태에서 벗어나 보다 폭넓은 영향력과 활용 사례를 보이는 혁신적인 잠재력을 갖춘 신기술들과 급격한 성장세를 자랑하며 향후 5년 내 정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술들이다.

데이비드 설리(David Cearley) 가트너 부사장 겸 펠로우는 “인간을 기술 전략의 중심에 두는 것은 기술의 가장 중요하다.  기술이 소비자, 직원, 비즈니스 파트너, 사회,기타 구성원들에게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초자동화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에서 시작됐다. 그러나 RPA 자체가 초자동화를 의미하지는 않는다. 초자동화는 인간이 업무에 관여하는 부분을 복제하기 위해 다양한 툴의 결합이 필요하다.


사용자 경험은 2028년까지 디지털 세상에 대한 사용자들의 인식, 디지털 세상과 사용자들의 상호 작용 방식에 있어 크게 변화할 것이다. 대화형 플랫폼은 사람들이 디지털 세상과 상호 작용하는 방식을 바꾸고 있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은 사람들이 디지털 세상을 인식하는 방식을 바꾸고 있다. 인식 및 상호 작용 모델에 있어서 이러한 변화는 미래 다중 센서 경험, 다중 모드 경험을 끌어낸다.


인간 증강(Human augmentation)은 기술이 인간 경험의 필수적인 부분으로서 어떻게 인간의 인식과 신체에 향상을 제공할 수 있는지를 탐구한다. 물리적 증강은 인간의 몸에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같은 기술 요소를 심어 타고난 신체적 기능을 변화시킴으로써 인간을 향상시킨다. 인식 증강은 전통적인 컴퓨터 시스템과 스마트 공간 내 새로운 다중 경험 인터페이스상의 정보를 평가하고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면서 이뤄질 수 있다.


개개인들이 개인적 향상을 추구하게 됨에 따라 향후 10년 간 인간 신체 및 인식의 증강 수준을 높이는 것은 일반적인 일이 될 것이다. 이는 새로운 "소비자화(consumerization)" 효과를 만들어 직원들이 개인의 향상 점을 활용 및 확대하여 업무 환경을 향상하도록 할 것이다라고 했다.


인간을 단순히 기술을 활용하는 대상이 아닌 기술 개발과 활용의 목적이자 핵심 요소로 고려한 인간 중심의 기술 전략 비즈니스를  수립해야 한다.

 

양현상 한경닷컴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