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를 들어오는 관문은 하네다공항과 나리타 공항이 있다.
하네다가 한국의 김포공항이라면 나리타는 인천공항과 비슷한 성격이다.
LCC(저가항공사)를 포함한 각국의 국제선이 들어오는 공항이다.
도쿄시내까지는 약 70Km로 급행 기차와 전철, 버스 등 다양한 교통편이 있다.
특히 출장으로 잠시 다녀오는 직장인들이 시간에 쫓겨 짧은 일정으로 온다면 공항 출발 전에 일본의 정취와 쇼핑을 모두 할 수 있는 나리타공항 주변의 관광지를 소개해 본다.

나리타산 신쇼우지 절 입구. 참배에 앞서 손을 닦는 곳./JAPAN NOW


[나리타산 신쇼우지]
치바현에 위치한 진언종 지산파의 불교사원 “나리타산 신쇼우지”는 940년 창건했으며 연간 1천만명의 참배객이 방문하는 사원이며 절로 이어지는 상점가 “나리타산 오모테산도”는 에도시대부터 번창해 150여개의 식당과 기념품 가게가 즐비하다.

나리타산 신쇼우지/JAPAN NOW

절 입구의 나리타산 오모테산도라 불리는 상점가에는 약 150여개의 상점이 밀집돼 있다. 오후 4시 이후에는 폐장 분위기./JAPAN NOW

[시스이 명품 아울렛]
2013년 문을 연 시스이 아울렛은 공항에서 차로 15분 거리며 100여개 이상의 브랜드가 입주해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면 도쿄 시내와 공항을 연결하는 셔틀버스도 운행중이다.
대중 교통편 : https://www.premiumoutlets.co.jp/kor/shisui/access/

시스이 명품 아울렛/JAPAN NOW

기사 및 연수 문의 realjapanheip@g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