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많이 하는 동작이

왼쪽 무릎을 튕기듯 펴주거나 임팩트 직후에 양팔을 크게 뻗어 릴리즈를 만들어주는 것이다.

회전과 함께 무릎이 펴진다면 비거리는 늘어난다.

클럽이 지면을 향해 내려오면서 점점 스윙 속도가 올라가고

최저점인 임팩트 순간에 최고의 속도를 내며 팔로스루를 하게 된다.

이때 왼쪽 무릎이 곧게 펴진다면 더욱더 빠른 속도를 낼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이때 단순히 무릎만 펴주려고 하면 안된다.

몸의 회전이 먼저 되어야 하고 그 다음 체중이동 그리고 지면반력을 이용해서 무릎을 펴준다면

순간 가속이 올라가게 된다.

다운스윙과 동시에 무릎을 피려고 하면 오히려 상체가 크게 일어나게 되고

체중이동이 되지않게 된다.

회전  없이 바로 무릎을 피려고 한다면 임팩트전부터 무릎이 펴지고 오히려

헤드스피드는 떨어지게 된다.



다운스윙 시작과 함께 무릎이 곧장 펴지지 않게 주의한다.



정확히는 임팩트 순간에 무릎을 펴주는것이 최대의 힘을 이끌어 낼 수 있는 포인트다.

거울을 보면서 연습스윙을 해보자.

자신의 왼쪽 무릎에 시선을 고정하고 백스윙을 올린 후

다운스윙 때 클럽과 왼쪽 무릎이 같이 피니쉬 까지 회전시켜보자.

임팩트 지점을 지날 때 최대의 스피드를 내보면 무릎이 자연스럽게 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렇게 연습스윙을 통해 동작을 익힌다면 비거리를 늘릴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