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버를 칠때 체중이동은 해야되는지

하체를 회전시켜야 하는지 어느것이 먼저인지 고민을 하게 된다.

드라이버는 다들 알겠지만 어퍼블로 즉,

내려치는 것이 아니라 올려 쳐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체중이동이나 하체 턴 보다 더 중요한 부분이 있다.

다운스윙 전환때 클럽이 몸의 회전보다 먼저 내려와야 한다는 것이다.

체중이동을 하면 하체부터 회전되고 임팩트 순간에는 결국 클럽이 제일 늦게 내려오게 된다.

그 상태에서 임팩트가 되면 클럽 페이스가 열려있는 상태로 맞게 되어

슬라이스가 난다.



드라이버가 찍혀 맞거나 슬라이스가 나는 골퍼라면

특히 체중이동이나 하체 턴을 신경쓰지 말아야 한다.

클럽이 먼저 내려오게 해주면 자연스러운 하체 턴이 생기고 임팩트 후에 체중이

이동되는 느낌을 가져도 된다.

몸보다 팔로 스윙을 리드해야 된다.



 

클럽을 먼저 휘두를수 있는 연습방법은

오른발을 왼발 뒤로 빼고 발 보폭은 좁게 선다.

오른쪽 골반 무릎 발을 고정시키고 피니쉬까지 스윙을 해준다.

이때 균형을 잡아 무너지지 않게 해준다.

 



이렇게 오른발을 빼고 공을 정확하게 맞추는 연습을 해보고

다시 정상적인 스탠스를 취하고 스윙을 해보자.

오른발을 뒤로 빼고 스윙을 했던것 처럼 팔과 클럽이 지나가고

그다음이 체중이동이 된다고 생각해보자.

드라이버는 다운블로가 아닌 올려치는 스윙이 되야한다.

체중이동이나 과도한 하체 회전보다는 팔을 이용해 넓은 스윙아크로

올려쳐보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