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시위가 위험수위를 넘어가고 있다.

더불어 중국-홍콩-글로벌로 이어지는 가치사슬의 불확실성이 높아가고 있다.

중국의 2018년 대홍콩 수출이 3014억불로 4773억불하는 미국에 이은 2번째 수출 대상지역이다. 한국에게도 홍콩은 2018년 460억불의 4번째 수출국이다.


이런 홍콩이 점차 시위의 수렁으로 빠지고 있다.

홍콩 시위대는 사실상 쫒아낼 권력의 대상도 없이 무한정 투쟁할 가능성이 높다.

중계무역지로서의 홍콩은 어떻게 될까?

중계무역지로서 자유를 잃어버린 홍콩은 앞으로도 홍콩일까?

중국의 대홍콩무역이 줄어든다면, 상하이를 통한 대외 무역이 늘어날까?

홍콩을 대신해서 중국 물건을 수출해줄 지역은 어디일까?

한국의 대홍콩 수출도 줄어드는 것은 아닐까?

그 곳에 사는 홍콩인들은 어떻게 될까?

중국은 관심있는 척 버려두지 않을까?

그럼 홍콩은 범죄와 부패, 탐욕의 배트맨의 배경도시 '고담'이 되지 않을까?

무역은 자유를 먹고 크는 물질 세계의 젖줄이다. 그 젖줄 중의 하나가 위험하다.

이래 저래 한국의 무역도 자꾸만 쪼그라들고 있다.

나는 무엇을 해야할까?

 


홍재화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