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국이 '수축사회'라는 책을 썼다.


이제까지는 경제. 인구가 늘어나는 사회였지만,


앞으로는 이런 것들이 줄어드는 사회가 왔고, 그에 대비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남북관계도 '수축사회'에 대비해야 한다.


그런데 지지부진하다.


문재인과 김정은은 앞으로도 계속 한국경제가 팽창할 것이라 생각하고
남북문제를 보는 것은 아닐까?


벌써 수출이 팍팍 줄어든다. 더불어 남북문제에 쓸 돈도 줄어드는 것은 아닐까?


더 줄어들기 전에 서로에게 도약의 기회를 주어야 하지 않을까?


 

홍재화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