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에 따라 조금씩 다른 소개매너

어느 문화권이나 사람을 제대로 매너 있게 소개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 하지만 그 방식은 나라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다. 모임의 성격에 따라서도 소개매너는 차이가 있는데 모임의 주최자가 있는 소모임일 경우를 예를 들어보자. 유럽, 남미에서는 소개에 매우 높은 비중을 둔다. 자기 스스로 하는 소개를 별로 달갑지 않은 방식으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주최자나 다른 사람을 통해 소개 받는 것이 좋은 인상을 주는데 유리하다. 특히 영국에서는 파티나 모임의 주최자가 참석자를 반드시 소개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 프랑스의 경우는 주최자에 의한 소개 없이도 평소 안면이 있는 사람 또는 이전에 정식으로 소개 받은 사람을 통해서 소개 받기도 한다.

글로벌 시대 통용되는 소개매너 원칙

우리나라에서 소개하는 순서는 아랫사람을 윗사람에게 소개하고 남성을 여성에게 소개한다. 그리고 연소자를 연장자에게 소개한다. 이 원칙은 글로벌시대에 다른 문화권에서도 거의 통용된다. 그래서 서구권에서도 남성은 일반적으로 참석한 모든 여성, 연장자 및 손윗사람에게 소개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여성의 경우도 나이가 어린사람은 연장자 전원에게 소개하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만일 동네에서 또는 직장에서 다른 문화권에 있는 외국인을 만나서 일대일로 본인 소개를 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그럴 경우에는 상대가 소개하기를 기다리기 보다는 자신이 먼저 소개를 하는 것이 겸손해 보일 수 있다.


각인 효과를 높이는 자기소개법

나는 종종 “측우기를 만든 장영실학자를 존경하는 박영실입니다.”라고 소개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상대가 조금이라도 내 이름을 쉽게 기억해주기 바라는 마음이다. 지금까지도 내 기억에 남는 소개가 있다. 책 집필관련해서 만났던 한국경제BP 대표의 소개였다.
“안녕하세요? 한국경제를 줄여서 한경이라고도 하는데요. 한경BP에서 좋은 책을 낼 준비가 늘 되어있는 한경준입니다.” 자신이 일하는 조직의 이름과 자신의 이름을 연결해서 소개를 하니 각인효과가 높았다. 물론 그 소개를 더욱 기분 좋게 한 것은 편안한 음성과 미소였다.

강한 인상을 겸손한 이미지로 바꾸는 소개기술

본인의 단점인 강한 인상을 오히려 처음부터 솔직하게 드러냄으로써 겸손한 이미지를 줬던 지인이 있다.
예) 제가 보기에는 산도적같지만 알고 보면 부드러운 남자입니다.
또는 상대방의 부드러운 인상을 칭찬하면서 역질문을 통해 부드러운 이미지를 줬던 지인도 있었다.
예) 저도 박영실님처럼 부드러운 인상을 갖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될까요?

공식적인 자리에서 하는 삼행시 소개법

공식적으로 자신을 소개할 경우에는 삼행시도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내가 가끔 하는 삼행시 소개를 보자.

박수를 통해
영감을 받고
실패를 통해 늘 배우는 박영실입니다.

삼행시는 청중에게 이름의 첫 글자 운을 띄워달라고 한 후, 명확한 발음으로 박자를 맞추어 하면 효과적이다.

소개에 날개를 달아주는 신뢰감 주는 음성과 표정

공식적으로 자신을 처음 소개할 때는 성과 이름을 또박또박 말하되, “안녕하(시·세·셔)요? 만나서 반가워(요)” 보다는, “안녕하십니(까)? 만나서 반갑습니(다)”가 좋다. ‘시·세·셔·요’보다는 ‘까·다’가 정중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경쾌한 이미지를 주고 싶다면, 말끝을 살짝 올려 물방울이 튕기듯이, 신선하게 마무리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반면에 신뢰감 있는 이미지를 주고 싶다면, 오히려 말끝을 살짝 내리면서 천천히 마무리하면 바람직하다. 거기에 청중과 눈을 마주치고 과하지 않은 편안한 미소를 지어주면 효과는 배가된다.

상대의 소개 직후 하는 거북한 질문들

대뜸 상대의 나이를 묻는다거나 비밀을 캐듯 대답하기 거북한 질문을 던지는 경우가 있다. 또는 상대가 입고 있는 의상이나 액세서리를 어디서 샀는지 직접적으로 묻는 것도 부담스러울 수 있다. 이외에도 종교나 정치관 등을 묻는 것은 좋은 인상을 주는데 결코 도움을 주지 않는다. 첫 만남에서 부담 없이 할 수 있는 대화소재를 기억해두면 유용하다. 보편적으로 날씨나 취미 그리고 음식과 예술에 대한 이야기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문화권에서도 보편적으로 이야기 나누는 주제들이다.

상황에 맞게 인사하는 사소한 방법

같은 지역 내에서 생활하다 보면 같은 사람을 자주 만나게 된다. 자주 본다고 해서 서로 쳐다만 보고 지나쳐 버리면 어색해지고 분위기조차 딱딱해질 염려가 있다. 그러므로 처음 만났을 때는 정중하면서도 밝고 명랑하게 인사를 하고, 다시 만나게 될 때는 밝은 표정과 함께 목례를 하는 것이 좋다.

공공장소에서 하는 인사

이 때에는 일 자체가 인사를 할 정도의 여유가 있는 것이라면 상황에 맞게 가볍게 목례 정도를 한다. 그러나 도저히 인사를 할 수 없는 경우에는 하지 않아도 좋다. 오히려 인사를 하느라 작업의 안정성을 잃는 것보다는 열심히 작업에 몰두하는 것이 상대방을 편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화장실에서는 호칭생략하고 거울을 보면서 인사하지 않는다. 자연스럽게 눈이 마주치면 가볍게 목례를 하는 것이 서로 불편하지 않다.

모르는 사람에게 인사를 받았다면

유명인이나 공인인 경우 특히 이런 경우가 적지 않을 것이다. 나도 예전에 KBS방송국에서 내가 좋아하는 연예인을 만나서 반갑게 인사를 한 적이 있다. 감사하게도 기분 좋게 내 인사를 받아줘서 그 연예인이 좋아졌다. 예의 바른 인사는 아무리 해도 밑지거나 손해 보는 일이 없다. 그러므로 잘 모르는 사람이 먼저 인사를 하는 경우에도 같이 인사로 답례를 갖추는 것이 좋다. 잘 알 지 못한다고 해서 그냥 쳐다보기만 한다면 상대방이 민망해 할 것이 틀림없다. 우선 인 사를 한 후에 주위 사람에게 누구인지 물어보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직접 물어본다. “다음에는 제가 먼저 인사드리고 싶은데 성함이라도...” 그리고 다음에 마주쳤을 때 가벼운 인사말을 먼저 건네면 더욱 좋을 것이다.

매너란 실생활 속에서 에티켓을 적용하는 방식

거울을 통해 눈이 마주쳤을 때는 재빠르게 몸을 돌려서 실제 모습을 향해서 인사한다. 거울을 통해 인사하는 것은 결례이기 때문이다. ‘성공의 비결은 당연한 일을 특별히 잘하는데 있다’라는 말이 있다. 록펠러의 명언이다. 좋은 소개와 인사매너를 하는 비결도 마찬가지다. 앞서 말한 기본원칙을 토대로 하되 미리 준비하고 정성을 담아 조금 더 신경 써서 한다면 누구에게나 환영받는 소개와 인사로 다가갈 것이다. 매너란 실 생활 속에서 에티켓을 적용하는 방식이다. 즉, 상대방을 배려하고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습관이 좋은 사람을 만든다는 의미다. 오늘은 만나는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이 지을 수 있는 최고로 편안한 미소로 매너있게 인사해보자.

박영실서비스파워아카데미 대표
숙명여자대학교 교육학부 초빙대우교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