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창동에 공원이 아닌 묘원이 있다. 독립을 위해 몸과 마음까지 바친 애국지사들 유해가 잠든 묘역이다. 1989년 6월 8일 사적 330호로 지정 됐다. 늦었지만 시작일 뿐이다. 현재는 공원과 운동장 그리고 묘역과 기념관이 뒤섞어 있다. 정리가 시급하고 정체성도 필요하다. 백범 김구 선생과 윤봉길 의사, 이봉창 의사, 백남기 의사 등 애국지사가 잠들어 있는 성역이 나무들 틈사이로 빼꼼이 보인다. 찾는 이도 많지 않다. 역사의 슬픔과 기쁨이 공존하는 ‘기억의 공간’이다.


  효창원은 230여 년 전 도성 밖 한강이 보이는 야트막한 산이었다. 용이 한강으로 향한다는 용산(龍山)이다. 조선 22대 정조대왕이 가장 아끼던 장자를 가슴에 묻었다. 아버지 사도세자를 수원 현륭원에 묻었듯이 아들 문효세자(文孝世子)를 효창원에 묻었다.

 
슬픈 역사는 왜 이렇게 반복되는 걸까? 효창원은 슬픔을 담은 묘역이다. 맏아들 문효 세자와 생모인 의빈 성씨가 같은 해 같은 곳에 잠든다. 정조대왕은 도성 밖 가장 가까운 곳에 묘를 쓴다. 수원 화성으로 가는 길목이자 소나무 숲이 우거진 송림(松林)이었다. 문효세자는 조선 왕조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인 22개월 만에 세자로 책봉 되었지만 홍역으로 5세에 숨진 후 이곳에 잠들었다.

  1894년 청일전쟁 때 일본군이 효창원 안 만리창(萬里倉)에 야영과 숙영하며 군사기지로 사용했다. 또한 일제강점기에 구용산고지(舊龍山高地)라 불리며 병참기지로 활용했다. 1924년 8만1천460평을 공원 용지로, 순환도로와 공중화장실로 변형해 사용했다. 1944년에 문효세자의 묘를 고양 서삼릉(西三陵)으로 이장하며 효창원이 효창공원으로 전락하고 만다. 사직단이 사직공원으로, 삼청단이 삼청공원, 장충단이 장충공원으로 격하됐다. 가슴 아픈 역사의 현장이다.

 

하지만 1946년 7월 9일 김구 선생은 효창원을 기쁨의 현장으로 살아있는 성역으로 만든다. 윤봉길, 이봉창, 백정기 의사의 묘를 이장하여 삼의사 묘역으로 조성 했다. 또한 바로 옆에 안중근 의사의 가묘도 만들어 숨 쉬는 역사의 현장을 만들었다.

 

이곳은 독립정신이 깃든 성스러운 묘역이다. 삼의사 묘역 가장 위쪽에 백범 김구의 묘가 있다. 1949년 6월 26일 경교장에서 암살당한 백범 김구 선생과 최준례 여사가 잠들어 있는 공간이다. 오른쪽 언덕에는 임시정부 요인들도 있다. 이동녕, 조성환, 차리석 선생의 묘역이 입구 쪽 언덕에 있다. 목숨과 가족까지 바친 독립운동가 7인이 이곳에 잠든 역사적 공간이다. 효창동과 청파동 사이 효창원에 근심 걱정 없이 영면하길 머리 숙여 빈다.


  이곳은 독립운동의 정신적인 표상이다. 그리고 살아 숨쉬는 역사적인 기념 공간이다. 독립운동가 7인을 너머 1만 5천 여 독립운동가가 이제는 효창원에 함께 추모 되어야 한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하여 효창원 묘역에서 모든 일상이 시작되기를 바란다. 공원과 묘역의 경계가 없는 공간, 재미있는 역사에서 의미 있는 체험공간과 추모공간이 되길 바란다.

 

청파동과 효창동 길 위에서 길을 찾듯이 효창원에서 독립운동가의 삶의 지혜를 만나고 싶다. 여기는 목멱산 아래 용산 기슭 독립 운동가들의 안식처인 효창원(孝昌園)이다.


  god의  ‘길’ 이란 노래 노랫말 첫 부분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내가 가는 이 길이 어디로 가는지 어디로 날 데려가는지 그곳은 어딘지 알수 없지만 알 수 없지만 알 수 없지만 오늘도 난 걸어가고 있네.> 길은 걸어야 길이다.

 ‘걷지 않는 길은 곧 사라진다.’

<최철호/ 남예종예술실용전문학교 초빙교수, 성곽길 역사문화연구소 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