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경기도 어느 지역 부동산에 3년 전 가격으로 급매물이 하나 나왔습니다.  이곳은 농업진흥구역도 평당 50만 원 이상은 있어야 살 수 있는 곳인데, 평당 25만 원에 매물로 등장했습니다. ​

이렇듯 현장에서는 경공매로 뒤져봐도 찾을 수 없는 그런 가격으로 급매물이 종종 등장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싸게 사고 싶다고 하지만, 막상 급매물이라고 하면서 정보를 주면 왠지 찝찝해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합니다. 그거 뭐 문제 있는 거 아녜요?” 그러나 실제로 이 땅은 뭐 문제가 있어서라기보다, 여기 말고도 여기저기 아파트며 땅 등 많은 부동산을 소유한 분이 여러가지 세금 문제로 돈이 정말 급하게 필요해 3년 전 자신이 산 가격 그대로 내놓은 겁니다. 이런 분들이 의외로 좀 있습니다. 그래서 기다림도 경쟁력이라는 말이 나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급매물을 구할 수만 있다면 정말 좋은 기회가 맞습니다. ​비슷한 조건에서 싸게 샀다는 것은 일단 수익을 먹고 들어가는 거니까요. 작년에 어느 분이 급매물로 나와서 평당 40만 원에 계약한 땅은 2년이 다되어가는 지금도 주변으로 평당 60만 원 이하의 땅은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이것은 비단 땅투자에서 뿐만 아니라 아파트, 주식 등 그 어떤 투자에서도 마찬가지로 적용되는 이야기일 겁니다. 다만, 급매물이라는 게 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열심히 구하는 자에게만 보이죠.

이에 급매물이라는 것을 만났을 때는 막연한 육감(?)으로 의심만하는 것 보다는 그것이 정말 급매물이 맞는지를 판단해보시고, 그것이 어떤 사연으로 급매물이 된 것인지 한 번 조사를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것을 사야 할지 말아야 할지에 대한 판단을 빨리 끝내시길 바랍니다. 흔하지 않은 기회는 금세 날아가 버리니까요.

박보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