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경기도 어느 지역 부동산에서 좋은 물건이 나왔다며 연락이 왔습니다. 평당 70만 원 정도에 나왔다는 이 매물은 이른바 맹지였어요.

그런데 글쎄 이 땅은 제가 작년쯤 컨설팅받으러 오신 분께 이런 땅투자도 나쁘지 않다며 말씀드렸던 바로 그 땅이었습니다. 작년만 해도 이 땅은 평당 50만 원을 불렀었습니다. 크기도 작은 땅이라 투자금 5,000만 원 정도면 매입이 가능한 땅이었지요.

물론 투자금이 엄청 많으셨다면 굳이 이런 매물에 관해 이야기드리지 않았을 겁니다. 그러나 투자금이 매우 적었기 때문에 그에 맞는 수준에서 추천을 해드린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분은 단순히 맹지라는 이유로 큰 관심을 가지지 않으셨죠.

그렇습니다. 맹지라는 이유로, 농업진흥구역이라는 이유로, 개발제한구역이라는 이유로, 혹은 또 다른 어떤 이유로... 그 주변에 어떤 호재가 있는지, 그 주변이 어떤 가격에 매매되고 있는지, 관심조차 가질 생각을 안 하는 분들이 정말 많습니다. 투자금도 아주 많지 않으시면서 말입니다.

물론 길이 있고, 네모 반듯하고, 주거지나 상업지면 더 좋은 땅이 맞습니다. ​그런데 이런 땅은 엄청 비싸죠. 땅투자 시장에서 이렇게 비싼 땅을 사는 수요만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아파트가 그렇듯이요. 돈은 별로 없지만 땅을 사고 싶어하는, 그래서 여러가지 흠은 있지만 싼 땅을 사고 싶어 하는 그런 수요도 있다는 말씀입니다. 즉, 맹지도, 농업진흥구역도, 개발제한구역도 정도의 차이는 있을 뿐 분명히 거래가 되는 시장이라는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투자금은 별로 없으신데 눈높이는 너무 높은 분들이 참 많습니다. 사실은 이런 괴리감이 땅투자를 더욱 어렵게 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상담을 진행할 때 이런 질문을 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습니다. “제가 ~원 밖에 없는데 땅을 살 수 있을까요?” 쇼핑을 하러 가서 지금 1천 원 밖에 없는데 1만 원, 10만 원짜리 상품만 쳐다보느라 좌절하지 마세요. 혹은 1만 원, 10만 원짜리 상품을 사느라 감당할 수 없는 위험을 만들지 마세요. 지금 가지고 있는 자금 범위 내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시는 것이 바로 최고의 투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박보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