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적이고 구조화된 성격을 가진 골퍼(Methodologist)

방법적이고 구조화된 성격적 특성(Methodologist)은 골프 코스에 자신만의 독특한 리듬과 템포를 가지고 있으며 이를 끝까지 지킬려고 합니다. 이러한 유형의 골퍼들은 스윙을 할 때 뿐만 아니라, 준비 동작에서도 반복적인 행동이 뚜렷하게 나타납니다.

예를 들면, 어떻게 거리를 잴 것인지, 어떻게 클럽을 선택할 것인지, 어떻게 연습할 것인지, 어떻게 걷고 말을 할 것인지, 심지어 아침에 일어나서 오늘 게임을 어떻게 준비할지에 대한 것들이 전부 구조화 되어 있습니다.

구조화된 성격적 특성(Methodologist)의 심리 상태를 보면, 매우 엄격하게 순서가 짜여 진 단계를 통해 반복적 행동을 하는 것을 보게 됩니다. 순서를 정하고 이를 지켜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일련의 행동으로서 하나를 하면 그 다음에 연결된 순서에 의해 정해진 것을 따릅니다. 스스로 어떤 것에 대해 이상할 만큼 집착하거나 고집을 한다면, 이것은 골퍼로서 Methodologist와 같은 성격 프로필임에 속하게 될 확률이 높은 것입니다.

엄격하게 짜여 진 Methodologist를 고수하는 사람들이 겉으로 보기에는 상당히 지루하거나 혹은 흥미를 잃을 것처럼 보이지만, 오히려 이런 방법을 통해서 그 반대의 효과를 만들어냅니다.

이런 골퍼의 유형으로는 짐 퓨릭(Jim Furyk)과 닉 팔도(Nick Faldo)를 들 수가 있습니다. 우선, 짐 퓨릭은 아주 정확하고 완벽한 프리샷 루틴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매 샷 마다 같은 반복적 행동을 통해 전체적인 라운드와 토너먼트에 있어서 일관성을 높였습니다. 그리고 긴장과 압박이 되는 순간에 더욱 강력한 힘을 발휘하였습니다. 특히 중요한 메이저 대회에서의 구조화된 반복적 행동은 그를 2003년 U.S. Open 챔피온으로 되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아직도 많은 대회에서 활약을 하고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 구조화된 반복적인 행동을 보이는 성격적 특성으로 가장 좋은 예는 6번의 메이저 대회를 우승한 닉 팔도(Nick Faldo)입니다. 습관적인 자신의 방법으로 매 샷마다 똑같은 행동과, 똑같은 과정으로 접근했습니다. 심지어는 자신의 캐디에게 같은 절차를 통해 프리샷 루틴과 다른 일련의 행동들을 하게 했습니다. 경기를 관람하는 관중들의 입장에서는 이러한 행동들이 너무 엄격해 보였을 수 있지만, 닉 팔도에게는 이런 반복적이고 구조화된 방법을 선택한 것이 옳았던 것입니다.

한국의 예를 보면, 장하나 선수는 퍼팅 전 눈을 감고 스트로크 연습을 하며 거리감을 상상합니다. 또한 어려운 퍼팅 성공시 강렬한 리액션을 하며 스스로에게 자신감을 불어 넣는데 이 또한 일관된 루틴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자신이 방법적이거나 구조적인 골프 성격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는 방법으로 다음 10가지의 문제들을 푸시고 80점 이상이 나오면, 구조적인 골프성격을 가진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규칙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매 샷 전에 정해진 루틴을 따르는 편이다.


매 샷 마다 같은 스윙을 만들려고 하는 편이다.


각 홀에 마음속의 계획을 가지고 접근한다.


골프 장내와 장외에서 정해진 스케줄이 있는 것을 좋아한다.


방해되는 요소를 금방 제어하고, 나의 샷에 집중할 수 있다.


골프 가방을 항상 잘 정리정돈 하는 편이다.


혼자 골프를 치는 경향이 있다.


다른 것에 관련되지 않은 나만의 게임을 선호한다.


골프를 실제로 치는 것만큼이나 연습하는 것도 즐긴다.


방법론적이며 구조적인 성격적 특성(Methodologist)이 당신의 지배적이고 주된 성격으로 나타난다면, 방법론적인 특징을 언제 어떤 식으로 사용할 것인가를 알아야 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단계적인 접근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훌륭한 방법이 될 것입니다. 체계화시키는 방법을 활용하는 골퍼는 골프 코스에서 산만하거나 집중이 잘 안될 때 구조화되거나 체계화된 것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매 샷 마다 엄격한 규율의 접근방법을 적용하는 것은 경기 우승을 위해 집중력을 높일 수 있게 도와주며 항상 유지되는 샷, 그리고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 줄 것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