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유족은 피살설 제기…"살해 협박받았다고 말했다"
[월드컵] 8강전 취재하던 미국 기자 갑자기 숨져…'격무 호소'(종합)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취재하던 미국 기자가 경기장 기자석에서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은 10일 "미국의 저명한 축구 기자인 그랜트 월이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의 준준결승이 열린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월 기자의 근처에 앉았던 동료 기자들에 따르면 연장전이 진행 중일 때 월이 갑자기 쓰러졌다.

월 기자의 대리인인 팀 스캔런은 "기자석에 있던 월 기자가 연장전이 시작됐을 때 일종의 격심한 고통을 겪는 듯 보였다"면서 "즉석에서 소생술이 시도됐지만 결국 병원으로 옮겨진 뒤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48세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월 기자는 이번이 8번째 월드컵 취재일 정도로 베테랑 축구전문 기자였다.

그는 최근 월드컵 취재로 격무에 시달려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그가 이달 초 카타르에 있는 병원에 다녀왔다"며 "3주간 잠도 거의 못 자고, 스트레스가 심했다"는 월의 소셜 미디어 글을 전했다.

로이터 통신도 월 기자가 최근 뉴스레터 플랫폼 서브스택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지는 않았지만 오늘 미디어 센터 내 병원에 다녀왔다.

그들은 아마 기관지염에 걸린 것 같다고 말했다"는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다만, 월 기자의 형제는 9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월 기자가 살해됐을 가능성을 주장했다.

월 기자는 경기장에 동성애자에 대한 지지를 표시하는 무지개색 티셔츠를 입고 입장하려다 저지당한 적 있다.

월 기자의 형제는 "내가 동성애자이고, 월 기자는 나에 대한 지지를 표시하기 위해 티셔츠를 입었던 것"이라며 "내 형제는 건강했다.

그는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말했다.

난 내 형제가 그냥 죽었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1996년 미국 프린스턴대를 졸업한 고인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에서 축구와 대학 농구 등을 주로 취재했으며, 2020년 SI를 퇴사한 뒤에는 서브스택을 통해 구독자들과 교류해 왔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잔니 인판티노 회장은 성명을 통해 "고인의 축구 사랑은 엄청났다.

국제 경기를 지켜보는 모든 이들이 그의 기사를 그리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축구협회와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인 최고유산전달위원회(SC)도 월 기자가 축구에 보여온 애정에 경의를 표하고 그의 가족과 친지, 동료들에 애도를 전했다.

SC 대변인은 "가족의 뜻에 부합해 시신 송환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미국 대사관, 현지 관련 당국과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유족과 긴밀히 연락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