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를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으로 이끈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6일(한국시간) "한국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이날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 회장에게 내 결정을 말했다.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