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사르호 출범 후 국제 대회 '무승점·16연패' 수렁서 탈출
한국 여자배구, 세계선수권 최종전서 크로아티아 제압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첫 승리와 승점을 동시에 수확하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국은 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의 에르고 아레나에서 끝난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크로아티아를 세트 스코어 3-1(25-21 27-29 27-25 25-23)로 꺾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를 1승 4패, 승점 3으로 마감했다.

한국은 24개 나라가 4개 조로 나뉘어 벌이는 조별리그 1라운드에서 B조 5위에 머물러 조별 상위 4개 나라가 진출하는 2라운드에는 가지 못하고 귀국한다.

B조에서는 우리나라가 한 세트도 못 따내고 무릎을 꿇은 튀르키예, 태국, 도미니카공화국, 폴란드가 2라운드 출전권을 따냈다.

지난 7월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승점을 하나도 획득하지 못하고 12연패를 당해 예선 최하위의 수모를 안은 한국은 세계선수권대회까지 16연패 수렁에 빠졌다가 이날 겨우 빠져나왔다.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을 4강으로 이끈 뒤 폴란드 여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옮긴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의 후임으로 우리나라의 지휘봉을 잡은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은 국제대회에서 16연패 후 첫 승리를 맛봤다.

1세트를 제외하고 매 세트 접전을 벌인 이날 이선우(KGC인삼공사)와 주장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나란히 21점씩 올리며 승리를 쌍끌이했다.

황민경(현대건설)도 15점을 거들었다.

우리나라는 서브 득점에서 12-4, 블로킹에서 8-6으로 각각 크로아티아를 앞서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크로아티아를 잡은 덕분에 25위로 떨어졌던 우리나라의 세계 랭킹은 23위로 두 계단 올랐다.

여자배구 대표 선수들은 연패의 터널을 힘겹게 빠져나왔지만, 이제는 아시아에서도 4위로 밀린 기량 차를 절감하며 무거운 발걸음으로 2022-2023시즌 프로배구 개막을 준비한다.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5차전>
한국(1승 4패) 25 27 27 25 - 3
크로아티아(5패) 21 29 25 23 - 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