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호·알포드·배정대·김민혁, 후반기 특급활약
강백호 복귀로 한 명은 빠져야 하는 상황…배정대 연속 경기 출전 기록도 걸려
kt 외야는 판타스틱4…이강철 감독은 고민 중
프로야구 kt wiz의 후반기 돌풍은 외야수들이 일으키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kt는 최근 주전 외야수들이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팀 공격을 이끌고 있다.

수비 전문 외야수 배정대는 승부처마다 결정적인 호수비로 팀을 구했다.

그는 16일 키움 히어로즈전 5회 1사 만루 위기에서 이정후의 외야 타구를 잡아낸 뒤 2루 태그업을 시도하던 1루 주자 김혜성을 잡아내는 결정적인 수비를 펼쳤고, 17일 키움전에선 9회 송성문의 안타성 타구를 펜스에 부딪히면서 잡아내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타석에서도 16일 끝내기 희생타를 치는 등 특유의 클러치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외국인 타자 앤서니 알포드의 활약도 대단하다.

그는 후반기 22경기에서 타율 0.321, 홈런 5개를 터뜨렸다.

17일 키움전에선 9회말 끝내기 적시타를 폭발하기도 했다.

kt 외야는 판타스틱4…이강철 감독은 고민 중
다른 외야수들도 이에 못지않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올 시즌 팀 내 타율 1위인 조용호는 후반기 22경기에서 타율 0.369의 성적을 거뒀다.

김민혁도 후반기에 타율 0.361의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누구 하나 빼기 어려운 상황이다.

그동안 이강철 kt 감독은 네 명의 선수를 골고루 활용하기 위해 김민혁을 주로 지명타자로 내세웠다.

그러나 최근 간판타자 강백호가 돌아오면서 상황이 변했다.

햄스트링 부상을 회복한 1루수 강백호를 지명타자로 활용하면서 외야 교통정리가 어려워졌다.

이 감독은 강백호 복귀 후 외야 한 자리를 놓고 김민혁과 배정대를 번갈아 쓰고 있다.

외야수들은 여전히 맹활약 중이다.

19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선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김민혁이 2타수 1안타 1볼넷을 얻었고, 7회말 김민혁의 대수비로 나선 배정대는 8회 볼넷으로 출루해 제 몫을 다했다.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은 조용호는 결승 역전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2타점을 쳤다.

kt 외야는 판타스틱4…이강철 감독은 고민 중
이강철 감독은 타선을 짤 때마다 행복한 고민에 빠진다.

누구 하나 빼기 어려운 상황이라 머릿속이 복잡하다.

더군다나 kt 외야 운용엔 배정대의 연속 경기 출장 기록도 걸려있다.

배정대는 2019년 9월 20일 롯데전부터 단 한 경기도 빠짐없이 모든 경기에 출장해 현역 선수 중 최다 연속 경기 출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강철 감독이 매몰차게 배정대의 출전 기회를 박탈하긴 어렵다.

선수들은 숨 막히는 팀 내 경쟁을 즐기겠다는 입장이다.

배정대는 최근 "김민혁과는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중"이라며 "우리는 경쟁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 있다.

(연속 경기 출전) 기록이 깨진다면 아쉽지만, 최선을 다해 출전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