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US오픈 테니스 단식 우승 상금 '34억 4천만원'
올해 마지막 메이저 테니스 대회인 US오픈 남녀 단식 우승 상금이 260만달러(약 34억4천만원)로 정해졌다.

대회를 개최하는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19일 올해 남녀 단식 우승 상금 260만달러 등 US오픈 총상금 규모가 6천만 달러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한국 돈으로 795억원 정도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총상금 규모가 6천만달러를 넘은 것은 올해 US오픈이 처음이다.

지난해 US오픈 총상금은 5천750만달러였다.

또 올해 앞서 열린 메이저 대회들의 경우 총상금 규모가 호주오픈 7천500만호주달러, 프랑스오픈 4천360만유로, 윔블던 4천35만파운드였다.

이를 대회 당시 환율 기준으로 따지면 호주오픈 644억원, 프랑스오픈 586억원, 윔블던 642억원 정도가 된다.

올해 US오픈 단식 본선 1회전에서 탈락해도 8만 달러, 한국 돈으로 1억원을 받는다.

US오픈의 총상금 규모는 올해가 가장 크지만 단식 우승 상금은 2019년 390만달러에 비해 줄었다.

2019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이전에 열린 마지막 대회였다.

지난해 US오픈 단식 우승 상금은 250만달러였다.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는 29일 미국 뉴욕에서 개막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