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타티스 주니어, 금지약물 혐의로 80경기 출장정지
'금지약물 복용' 타티스 주니어 "피부질환 치료하려다…내 잘못"(종합)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3·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금지약물 복용 혐의로 8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샌디에이고 유격수 타티스 주니어에게 8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다"며 "그는 도핑 테스트에서 경기력 향상 물질인 클로스테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오토바이 사고로 지난 3월 왼쪽 손목을 다쳐 수술대에 오른 타티스 주니어는 최근 마이너리그 경기를 치르며 빅리그 복귀를 준비했다.

하지만, 8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아 올 시즌 복귀가 무산됐다.

MLB가 주목하는 라이징 스타의 금지약물 복용이 준 충격도 상당하다.

샌디에이고는 2021년 시즌을 시작하며 타티스 주니어와 14년 최대 3억4천만 달러(약 4천400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2021년 타율 0.282, 42홈런, 97타점을 올리며 기대감도 키웠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홈런 1위가 타티스 주니어였다.

올해 3월 오토바이 사고로 손목을 다쳤을 때도, 샌디에이고는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그러나 금지약물 복용 혐의는 타티스 주니어의 이미지를 크게 떨어뜨릴 수 있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성명을 내고 "타티스 주니어가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소식에 놀라고 실망스러웠다"며 "우리는 타티스 주니어가 금지약물 치료 프로그램을 이수하도록 도울 것이다.

선수 자신도 이번 경험을 통해 뭔가 배웠으면 한다"고 밝혔다.

'금지약물 복용' 타티스 주니어 "피부질환 치료하려다…내 잘못"(종합)
타티스 주니어는 MLB 선수노조를 통해 "(피부질환인) 백선증을 치료하기 위해 복용한 약에서 클로스테볼 성분이 있다는 걸 확인했다.

내가 복용한 약에 금지성분이 있는지 확인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내 잘못"이라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실수를 범했다.

샌디에이고 구단 관계자와 동료들, MLB 모든 관계자, 팬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나는 수없이 많은 도핑테스트를 받았고, 이전에는 양성 반응을 보인 적이 없었다"고 호소하며 "징계에 항소하고자 했으나, 모든 게 내 책임이라는 걸 깨닫고 징계를 받아들였다.

2023년에는 팀에 합류해 함께 뛰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타티스 주니어의 올 시즌 복귀가 무산되면서, 김하성은 남은 시즌에도 샌디에이고 주전 유격수로 뛸 전망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