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수 성균관대 감독, 23세 이하 세계야구선수권 사령탑 선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오는 10월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제4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23세 이하)에 출전할 대표팀 사령탑으로 이연수 성균관대 감독을 선임했다.

협회는 "지난 6월 23세 이하 국가대표 감독 지원자를 공개 모집했고, 8일 경기력향상위원회에서 심사했다"며 "국가대표팀 운영 계획과 경기 운영 능력, 지도 통솔력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이연수 감독을 사령탑으로 뽑았다"고 밝혔다.

이연수 감독은 2002년 모교인 성균관대 지휘봉을 잡았고, 꾸준히 성과를 냈다.

지난해에는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와 U-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했다.

2018년 열린 제2회 세계야구선수권에서는 한국 대표팀을 이끌어 4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23세 이하 세계야구선수권대회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2년마다 개최하는 공식 대회다.

2014년 '21세 이하' 대회로 신설했지만, 이후 참가선수 연령을 '23세 이하'로 조정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2개국이 참가한다.

감독 선발을 마무리한 협회는 8월 말 선수 선발, 코칭스태프 선임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대표팀 파견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연수 성균관대 감독, 23세 이하 세계야구선수권 사령탑 선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