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효조·김시진·한대화·김재박, KBO 레전드 선정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대회 우승 주역인 고(故) 장효조(6위), 김시진(20위), 한대화(28위), 김재박(31위)이 KBO리그 레전드 40인에 뽑혔다.

KBO는 8일 레전드 40인에 뽑힌 전설적인 야구 선수 4명의 명단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번 테마는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 우승 주역'이었다.

고 장효조 전 삼성 라이온즈 2군 감독은 현역 시절 '타격의 달인'으로 불렸다.

통산 타율 0.331로 3천 타석 이상을 소화한 선수 중 2위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가 7일 현재 0.341로 장효조 전 감독을 앞선다.

장효전 전 감독은 1982년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 출전하고자 프로 입단을 늦췄다.

1983년 삼성에 입단한 장효조 전 감독은 그해 타율 1위에 올랐다.

1985∼1987년에는 3시즌 연속 타율 1위를 차지했다.

1982년에 출범한 프로야구에서 타율 1위에 4번 이상 오른 선수는 장효조와 양준혁(전 삼성 1993, 1996, 1998, 2001년), 두 명뿐이다.

통산 출루율 부문에서는 장효조 전 감독이 1위(0.427)에 올라 있다.

장 전 감독은 총 6번(1983∼1987년, 1991년) 출루율 1위에 올랐다.

장효조는 전문가 투표에서 144표(73.85점), 팬 투표에서 49만154표(8.97점)를 얻어 총점 82.82로 40명의 레전드 중 6위에 올랐다.

김시진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은 'KBO리그 최초 100승 투수'다.

1983년 삼성에 입단한 김시진 전 감독은 첫 시즌 17승을 거뒀고, 5시즌 만인 1987년에 개인 통산 100승을 채웠다.

186경기 만에 100승을 거둬 KBO리그 최소경기 100승 달성 기록도 보유했다.

김시진 전 감독은 전문가 투표에서 115표(58.97점), 팬 투표에서 40만1천640표(7.35점)를 얻어 총 점수 66.33으로 20위를 차지했다.

1982년 세계야구선수권대회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8회 역전 3점 홈런을 친 '해결사' 한대화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은 프로에서도 '찬스에 강한 타자'로 군림했다.

1986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승리타점 1위(16개)에 오른 그는 해태가 4시즌 연속 우승한 1986시즌부터 1989시즌까지 꾸준히 홈런 5위 안에 들며 중심 타자로 활약했다.

1990년에는 타율과 출루율 1위, 안타, 타점, 득점 부문 2위에 오르기도 했다.

한대화 전 감독이 보유한 3루수 부문 골든글러브 8회 수상(1986∼1991년, 1993∼1994년)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

한대화 전 감독은 총점 55.20(전문가 투표에서 90표·46.15점+팬 투표 49만3천904표·9.04점)으로 28위에 올랐다.

1982년 세계선수권에서 '개구리 번트'를 선보인 김재박 전 LG 트윈스 공·수·주 삼박자를 갖춘 명 유격수였다.

1982년 시즌 막판 MBC 청룡에 합류해 단 3경기만 출전한 김재박 전 감독은 사실상 프로 데뷔 시즌이었던 1983년 도루 2위(34개), 득점 4위(53개), 안타 6위(108개)에 오르며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이끌었다.

김재박 전 감독은 4년 연속(1983∼1986년) 유격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전문가(81표·41.54점)와 팬(49만6천853표·9.10점)은 '그라운드의 여우' 김재박 전 감독을 레전드 40인(31위)에 뽑았다.

고 장효조 전 감독과 김시진 전 감독의 시상식은 11일 대구 KIA-삼성전에서 열린다.

한대화 전 감독은 SSG 랜더스와 KIA가 맞붙는 16일 광주에서, 김재박 전 감독은 삼성-LG전이 열리는 17일 잠실구장에서 레전드 트로피를 받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