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웨스트브룩, 레이커스 잔류…608억 연봉 보장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러셀 웨스트브룩이 소속팀 잔류를 선택하며 다음 시즌 600억원이 넘는 연봉을 보장받게 됐다.

AP통신, ESPN, CBS 방송 등 미국 유력 매체들은 28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웨스트브룩이 LA 레이커스와 1년 남은 계약을 이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계약상 웨스트브룩은 29일까지 2022-2023시즌 팀에 잔류할지 결정해야 했다.

잔류하면 4천710만달러(약 608억원)의 연봉을 보장받지만 떠난다는 결정을 내리면 다른 팀을 찾아야 한다.

그러나 이 4천710만달러는 현재 웨스트브룩의 가치에 비해 비싼 금액이라는 게 중론이다.

이는 2021-2022시즌 NBA 챔피언결정전 6경기에서 평균 31.2득점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올리며 만장일치 챔프전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스테픈 커리의 연봉인 4천807만달러(약 621억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NBA의 간판인 팀 동료 르브론 제임스의 시즌 연봉도 4천447만달러(약 574억원)로 웨스트브룩의 보장액에는 미치지 못한다.

웨스트브룩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78경기에서 평균 34분을 출전해 18.5점, 7.4리바운드, 7.1어시스트를 올렸다.

2020-2021시즌 리바운드와 어시스트를 각각 11.5개, 11.7개가 올렸던 것보다 크게 하락한 경기력을 보여준 것이다.

평균 득점 역시 2010-2011시즌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3점 성공률도 3할이 안 되는 29.8%였다.

실책도 경기당 3.8개나 범했다.

수비에서 집중력을 잃어버리는 모습을 보여주며 팀 수비 붕괴의 주범으로 지목된 데 이어, 프랭크 보겔 전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융화되는 모습을 보이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팀의 2021-2022시즌 플레이오프(PO) 진출 실패의 원인이라고 팬들의 비난을 받았다.

사실상 'NBA 정상급' 위상에서 내려온 웨스트브룩이 이번에 다른 팀과 계약을 해도 레이커스가 부담해야 할 금액 이상의 계약을 따내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많았다.

이런 까닭에 레이커스는 웨스트브룩이 보장된 연봉을 챙길 수 있는 선택지를 고를 것이라는 사실을 전제로 팀을 꾸려나가겠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롭 펠린카 단장은 지난 23일에도 NBA와 인터뷰에서 "웨스트브룩이 팀에 남겠다고 하면 두 팔 벌려 환영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