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퉁퉁 부은 발' 공개…손흥민과 대결 못보나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슈퍼스타'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가 한국전을 하루 앞두고 부상을 당하면서 경기 출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네이마르는 다친 직후인 지난 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발등 부위가 퉁퉁 부어오른 오른발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앞서 오후 5시께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브라질의 공개 훈련 중 오른쪽 발등 부위를 부여잡고 주저앉았다. 이후 터치라인 밖으로 나와 축구화를 벗고 응급처치를 받은 네이마르는 얼굴을 감싸며 고통을 호소했다.

절뚝이며 훈련장을 나선 네이마르는 이후 훈련에 복귀하지 않았다.

브라질 대표팀 의료진은 훈련 후 비대면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치치 감독과 동석해 "출전 여부는 미정"이라며 "경기 당일 아침 붓기를 확인하고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브라질 현지 매체들은 네이마르의 결장 가능성을 신중히 따져보는 분위기다.

브라질 매체 UOL은 네이마르가 뛰지 않을 경우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나 코치뉴(애스턴 빌라)가 공백을 대체할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마르는 2018년과 2019년 연이어 오른발을 다쳐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이력이 있다. 2018년 2월 오른쪽 중족골이 부러져 수술을 받고 99일 후에야 복귀했다.

2019년 1월에도 오른발 중족골을 다쳐 3개월가량 후에야 그라운드로 돌아올 수 있었다.

브라질과 한국의 대결은 2일(오늘)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