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부산 1-0 잡고 7경기 만에 승리…양준아 결승골
'헤이스 동점골' K리그2 광주, 경남과 2-2 비겨…10경기 무패

프로축구 K리그2 선두 광주FC가 경남FC와 무승부를 거두며 10경기 무패를 달렸다.

광주는 22일 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경남과 하나원큐 K리그2 2022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박한빈의 선제골과 헤이스의 동점골에 힘입어 2-2로 비겼다.

승부를 내지 못한 광주는 4연승을 마감했으나, 리그 10경기 연속 무패(8승 2무)로 1위(승점 35·11승 2무 2패)를 지켰다.

경남은 5경기 무패(3승 2무)로 6위(승점 19·5승 4무 6패)를 지켰다.

다만 경남의 순위는 이날 FC안양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선제골은 전반 28분 원정팀 광주에서 나왔다.

박한빈이 중원에서 찬 오른발 중거리 슛이 그대로 경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자 경남은 전반 43분 티아고의 동점골로 응수했다.

전반 43분 이준재가 우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광주 수비의 몸에 맞고 흐르자, 티아고가 달려들어 왼발로 차 넣었다.

올 시즌 8호 골을 터트린 티아고는 마사(대전·7골)를 제치고 리그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헤이스 동점골' K리그2 광주, 경남과 2-2 비겨…10경기 무패

균형을 맞춘 경남은 후반 7분 역전골을 뽑아냈다.

코너킥 이후 흐른 공을 윌리안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광주가 반격에 나서며 공방전이 계속됐다.

후반 16분 하승운의 중거리 슛이 경남 골키퍼 고동민에게 막혔으나, 3분 뒤 헤이스가 하승운의 패스를 동점골로 연결해 2-2 무승부를 만들었다.

김포솔터축구장에서는 홈팀 김포FC가 부산 아이파크를 1-0으로 물리쳤다.

최근 2연패를 포함해 6경기 무승(2무 4패)으로 주춤하던 김포는 7경기 만에 승점 3을 더했다.

순위는 그대로 9위(승점 15·4승 3무 9패)지만, 8위 전남(승점 16·4승 4무 6패)과 승점 차를 1로 좁혔다.

2연패에 빠진 부산은 10위(승점 10·2승 4무 10패)에 머물렀다.

전반 두 팀이 득점 없이 맞선 가운데 김포는 후반 15분 0의 균형을 깨뜨렸다.

김종석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 바깥에서 올린 프리킥을 양준아가 헤딩으로 연결해 왼쪽 골문 구속을 찔렀다.

부산은 후반 27분 박세진의 크로스에 이은 안병준의 헤딩이 김포 골키퍼 최봉진의 정면으로 향했고, 후반 막바지 박정인과 최준, 안병준의 슛이 모두 무위에 그쳐 아쉬움을 삼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