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원소속팀 루빈카잔, 러시아 2부리그로 강등

임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에서 뛰는 황인범(26)의 원소속팀 루빈 카잔이 러시아 프로축구 2부로 강등됐다.

카잔은 21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FC우파와 2021-2022시즌 최종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카잔은 16개 팀 중 15위(승점 29·8승 5무 17패)로 자동 강등이 확정됐다.

이날 승리를 따낸 우파는 승점 1 차이로 14위(승점 30·6승 12무 12패)에 자리해 승강 플레이오프에 나선다.

카잔은 올해 들어 치른 12경기에서 단 2승(1무 9패)에 그치는 등 후반기에 크게 흔들렸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외국인 선수들이 잠시 팀을 떠나면서 전력에 공백이 생기기도 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3월 러시아 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축구 선수와 지도자들이 올 시즌 종료까지 일방적으로 계약을 중지하고 러시아를 떠날 수 있도록 하는 임시 규정을 도입했다.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러시아 클럽팀의 국제 경기 출전 금지 등 각종 제재가 잇따르는 가운데, 러시아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들의 피해를 막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카잔에서 뛰던 황인범도 서울과 단기 계약을 맺고 국내로 복귀했다.

카잔은 이날 전반 37분 비탈리 리사코비치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섰으나 후반 상대에 두 골을 내줘 1-2로 끌려갔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두 번째 페널티킥 기회가 주어졌지만, 리사코비치의 실축으로 패배와 자동 강등이 확정됐다.

다만 카잔 구단은 "1부리그 참가팀 수가 확대될 경우 잔류할 기회가 있을 수도 있다.

조만간 관련 규정에 관한 결정이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