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한 에버턴 팬에 발길질한 비에이라 감독…英 경찰 조사 나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장에서 파트리크 비에이라 크리스털 팰리스 감독이 상대 팀 팬과 충돌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등은 20일(현지시간) 경찰이 크리스털 팰리스-에버턴전 충돌 이후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날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EPL 33라운드 순연 경기에서는 홈 팀 에버턴이 크리스털 팰리스를 3-2로 꺾었다.

이 승리로 에버턴이 프리미어리그 잔류를 확정 짓자 흥분한 홈팬들은 경기 뒤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왔다.

이 과정에서 에버턴 팬과 상대 팀 사령탑인 비에이라 감독 사이에서 갈등이 발생했다.

일부 팬은 비에이라 감독을 조롱했고, 한 팬은 그에게 손가락 욕까지 서슴지 않았다.

결국 화가 난 비에이라 감독은 이 팬을 향해 발차기를 날렸다.

이후 안전 요원들과 함께 그라운드를 빠져나간 비에이라 감독은 "그 상황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머지사이드주 경찰은 비에이라 감독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으나 "에버턴 구단과 함께 모든 폐쇄회로(CC)TV 영상을 수집하고 있으며, 목격자의 증언을 듣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공식 고소는 없었으나 사건에 대한 조사는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 역시 사건을 주시하고 있다.

조롱한 에버턴 팬에 발길질한 비에이라 감독…英 경찰 조사 나서

경찰은 또 불꽃놀이와 경기장 난입 등의 이유로 이날 경기에서 4명의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BBC에 따르면 16일 이후 EPL과 챔피언십(2부) 등 잉글랜드 축구장에서 5차례의 경기장 난입 등 소란이 발생했다.

팬들의 도를 넘는 행동이 계속되자 FA는 성명을 통해 "팬들의 반사회적 행동이 증가하는 데 대해 우려를 표한다.

축구 경기장은 모두에게 안전하고 즐거운 공간이어야 하며, 이런 사건들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은 팀이 리그 우승을 하게 되더라도 팬들의 난입은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팬들의 감정을 이해하지만, 상대 팀에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아무 일도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우리 자신과 상대를 위협하지 않는 선에서 축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도 "이 같은 행동을 멈춰야 한다.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선수와 스태프들이 위험에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