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일 개막해 7개월간 7라운드 진행…'아반떼 N컵' 신설

현대차는 3일 국내 최대 규모의 원메이크(단일차종) 레이싱 대회인 '현대 N 페스티벌'(Hyundai N Festival)을 연다고 밝혔다.

현대차, 3년 만에 유관중으로 '현대 N 페스티벌' 개최

현대 N 페스티벌은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 차량을 활용해 레이싱을 펼치는 대회로, 올해는 6∼8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1라운드가 시작된다.

이후 10월까지 총 7라운드의 레이스에 150여대의 차량이 출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2019년 시작 첫해를 제외하곤 무관중으로 진행됐던 현대 N 페스티벌은 올해는 3년 만에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

또 아반떼 N 차량으로 참가 가능한 최상위 프로 클래스 '아반떼 N컵'(AVANTE N Cup)이 새롭게 추가됐다.

아반떼 N컵에는 서한GP, 아트라스BX, 쏠라이트 인디고 등 국내 인기 모터스포츠 레이싱팀들이 참가한다.

올해 대회는 아반떼 N컵 외에도 '벨로스터 N컵', '아반떼 N 라인컵' 등의 스프린트 클래스와 '아반떼 N 타임 트라이얼', '벨로스터 N 타임 트라이얼' 등 타임 트라이얼 클래스로 진행된다.

현대차는 TV를 비롯해 유튜브, 페이스북, 네이버TV 등으로 대회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의 틸 바텐베르크 N 브랜드 매니지먼트 모터스포츠 사업부장은 "3년 만에 관중과 함께 할 수 있는 행사를 통해 모터스포츠의 재미와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현대 클릭 스피드 페스티벌'(2003∼2010)을 시작으로 '코리아 스피드 페스티벌'(2011∼2018), '현대 N 페스티벌'(2019∼) 등 국내 모터스포츠 대회를 20년간 열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