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 SSG마저 잠재운 롯데 반즈…다승·탈삼진 선두 질주

롯데 자이언츠의 새 에이스 찰리 반즈가 선두 SSG 랜더스마저 잠재웠다.

반즈는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SSG와 벌인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동안 삼진을 무려 11개나 뽑아내며 1실점으로 역투했다.

팀의 4-1 승리로 반즈는 5승 무패로 KBO리그 첫 달을 성공리에 마감했다.

반즈는 다승은 물론 탈삼진(45개) 부문 1위를 질주하며 롯데 상승세를 이끌었다.

평균자책점은 0.65로 김광현(SSG·0.36)에 이어 이 부문 2위를 달린다.

선두 SSG마저 잠재운 롯데 반즈…다승·탈삼진 선두 질주

롯데는 0-0인 3회말 5타자 연속 안타로 넉 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선두 지시완이 볼넷으로 걸어 나가자 조세진, 이학주, 정훈, DJ 피터스, 한동희가 연속으로 단타를 쳐 주자 4명을 홈에 불러들였다.

SSG는 6회초 오태곤의 좌선상 2루타와 김강민의 좌전 적시타를 묶어 1점을 만회했을 뿐 반즈를 좀처럼 공략하지 못했다.

롯데 내야는 2회와 8회 두 차례 병살 수비로 반즈의 짐을 덜어줬다.

선두 SSG마저 잠재운 롯데 반즈…다승·탈삼진 선두 질주

지난해 롯데에서 방출당한 뒤 테스트를 거쳐 SSG 유니폼을 입은 노경은은 3이닝 동안 4실점 해 2013년 5월부터 이어진 롯데전 연패 기록을 '8'로 늘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