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 판정 나온 후 지정 호텔 격리
이후 음성 반응 나왔지만 선수촌 못 가
SNS에 눈물의 동영상 올려
"고립된 상태서 14일 버틸 수 있을지…"
결국 IOC 나서 선수촌 1인실 입성
벨기에의 스켈레톤 선수 킴 메일레만스 /사진=SNS

벨기에의 스켈레톤 선수 킴 메일레만스 /사진=SNS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벨기에의 스켈레톤 선수 킴 메일레만스(26)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격리 조치에 눈물을 흘렸다.

메일레만스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영상을 올려 "고립된 상태에서 앞으로 14일을 더 버틸 수 있을지, 올림픽 대회를 감당할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며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지난달 30일 베이징 도착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지정된 호텔에 격리됐다.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증상이 사라지고 코로나19 검사에서 연속으로 2번 음성 반응이 나오면 선수촌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메일레만스는 호텔 격리 이후 사흘 동안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옌칭 선수촌에 들어갈 수 없었다. 그를 태운 앰뷸런스가 향한 곳은 또 다른 자가격리 지정 호텔. 결국 메일레만스는 눈물의 동영상을 SNS에 올렸다.

그는 불안감을 느끼는 듯 가쁘게 숨을 몰아쉬며 "올림픽에 나설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고, 연신 눈물을 흘렸다.

해당 영상이 확산하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나섰고, 하루만에 메일레만스는 옌칭 선수촌에 입성하게 됐다.

IOC는 "당초 메일레만스를 옌칭 선수촌으로 옮기려고 했으나 당시 선수촌에 남은 1인실이 없었기 때문에 임시로 호텔을 배정한 것"이라고 해명한 후 그를 옌칭 선수촌 1인실로 배정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메일레만스는 1인실에 머물며 식사나 훈련을 혼자서 해야 한다. 그럼에도 그는 "적어도 난 선수촌 안에 있다"며 "훨씬 안전하다고 느낀다"며 안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