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우리카드에 진땀승…펠리페, 친정에 '비수'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 5라운드 시작과 함께 또 12연승(종합)

여자 프로배구 단독 선두 현대건설이 5라운드 시작과 함께 시즌 두 번째 12연승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2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시즌 V리그 방문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3-0(25-20 25-17 25-20)으로 완파하고 또 12연승을 구가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10월 정규리그 개막과 함께 12연승을 달리다가 한국도로공사에 패한 뒤 다시 12연승을 내달려 24승 1패, 승점 71이라는 압도적인 성적으로 챔피언결정전 직행을 향해 성큼성큼 다가갔다.

엿새 간의 짧은 올스타 휴식기를 끝내고 5라운드를 시작한 이날, 현대건설은 주전들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경기 시작 후 1시간 30분도 안 돼 흥국생명을 돌려세웠다.

올스타전에서 화끈한 춤사위로 세리머니 상을 받은 센터 이다현이 블로킹 6개를 잡아내며 12득점 했다.

기둥 센터 양효진도 가로막기 득점 3개 포함 팀 내 최다 15점을 터뜨렸고,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이 11점을 거들었다.

흥국생명은 주포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이 단 1득점에 그친 게 뼈아팠다.

캣벨은 3세트에선 아예 벤치를 지켰다.

현대건설은 31일 페퍼저축은행을 제압하면 팀 최다 연승 신기록을 세운다.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 5라운드 시작과 함께 또 12연승(종합)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는 남자부 현대캐피탈이 우리카드를 3-2(25-22 25-22 16-25 16-25 17-15)로 힘겹게 따돌리고 4연승을 질주했다.

우리카드는 8연승을 달리다가 3경기 연속 5세트 접전에서 패하는 불운을 맛봤다.

현대캐피탈의 새 외국인 공격수 펠리페 알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는 5세트 승부처에서 영양가 만점의 득점으로 2019-2020시즌 한솥밥을 먹은 우리카드 전 동료들을 울렸다.

펠리페는 5세트 14-15에서 오픈 득점을 터뜨려 다시 듀스를 만든 뒤 이번에도 퀵 오픈 강타로 전세를 뒤집어 팀에 매치 포인트를 안겼다.

우리카드의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대각 공격이 코트를 벗어나면서 승점 2는 현대캐피탈의 차지가 됐다.

펠리페는 23점을 수확해 승리에 앞장섰다.

우리카드 알렉스와 나경복은 54점을 합작하고도 무릎을 꿇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