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수원, 대구서 뛴 '멀티플레이어' 정승원 영입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지난 시즌까지 대구FC에서 뛴 정승원(25)을 영입했다.

수원 구단은 정승원과 3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등번호는 10번이다.

2017년 대구에서 프로에 데뷔한 정승원은 5시즌 동안 K리그 통산 121경기에 출전해 8골 14도움을 올렸다.

대구의 주전 윙백으로 활약한 그는 윙어와 중앙 미드필더 등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다.

남자 23세 이하(U-23) 대표팀에서는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우승을 경험했고, 지난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등 15경기를 소화했다.

수원은 "정승원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한 하드 워커 스타일로 기술과 스피드, 킥력을 두루 갖췄다.

팀의 전술 운용에 다양함을 넣어줄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정승원은 "프로 데뷔 후 첫 번째 이적이라 설렌다.

오로지 축구만 생각하고 팀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며 "전지 훈련에서 하루빨리 수원의 색깔에 적응하겠다.

K리그에서 가장 큰 서포터스인 프렌테 트리콜로가 응원해주신다면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승원은 이날 경남 남해에서 진행 중인 수원의 전지 훈련에 합류해 2022시즌 준비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