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탁구리그(KTTL)이 오는 28일 열리는 개막전으로 역사적인 첫 시즌을 시작한다.

2022 두나무 KTTL 정규리그는 28일 오후 6시 경기 수원 광교씨름체육관 안에 마련된 전용 경기장 '스튜디오 T'에서 열리는 여자부 명문 대한항공과 포스코에너지의 맞대결을 시작으로 5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현정화 한국마사회 감독, 유남규 대한탁구협회 부회장, 유승민 탁구협회 회장 등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보유한 한국 탁구는 2000년대 중반부터 침체기에 빠졌다. 탁구인들은 경기력 향상을 위해 많은 경기를 정기적으로 소화하는 프로리그의 필요성을 절감했다.

KTTL은 기업팀과 국군체육부대로 구성된 코리아리그(1부)와 지방자치단체팀으로 꾸려진 내셔널(2부)리그 등 27개팀이 총 222경기를 치른다. 정규리그 뒤에는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이 예정돼 있다.

코리아리그 남자부는 KGC인삼공사, 보람할렐루야, 미래에셋증권, 국군체육부대, 한국마사회, 한국수자원공사, 삼성생명 등 7개 팀이다. 여자부는 삼성생명, 포스코에너지, 한국마사회, 대한항공, 미래에셋증권 등 5개 팀이다. 내셔널리그 남자부는 서울시청, 부천시청, 안산시청, 인천시설공단, 제천시청, 영도군청, 산청군청 등 7개 팀이다. 여자부는 안산시청, 수원시청, 대전시설관리공단, 파주시청, 금천구청, 양산시청, 포항시체육회, 장수군청 등 8개 팀이다.

이 중 코리아리그 여자부의 우승 경쟁이 가장 치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생명과 포스코에너지, 대한항공이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됐으나, 최근 한국마사회가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달성하며 KTTL 초대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다만 여자 탁구에서 기대를 모았던 신유빈(대한항공)과 전지희(포스코에너지)의 개막전 대결은 불발됐다. 둘은 부상으로 개막전 이후 경기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경기는 '5매치·3게임제'로 치러진다. 1·2단식, 3복식, 4·5단식 순서로 매치를 진행한다. 중국 등 대다수 프로리그가 5게임제를 채택하고 있는데, 게임 수가 많아 시간이 오래 걸리고 변수가 줄어들어 의외의 결과가 잘 나오지 않는다. 땜누에 세계 탁구계에서 3게임제가 화두로 떠올랐는데, KTTL은 과감히 게임제를 도입했다.

매치 스코어가 3-0인 경우 경기를 끝내지 않고 네 번째 매치(4단식)를 진행하는 점도 색다르다. 매치 스코어 4-0으로 승부가 갈리면 승리팀이 승점 4점을 독식한다. 3-1이나 3-2로 끝나면 승리팀에 승점 3점, 패배팀에 승점 1점을 준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