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진 포함' 롯데, 2월 2일부터 국내 스프링캠프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2월 2일부터 김해 상동구장에서 2022시즌 스프링캠프를 진행한다.

이번 캠프에는 래리 서튼 감독 등 코치진 10명과 선수 45명이 참가한다.

신인 선수 중에는 외야수 조세진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2022년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 전체 4순위 지명을 받은 조세진은 NC 다이노스로 이적한 손아섭의 빈자리를 메울 외야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선수단은 총 30일(휴식일 제외)간 훈련 일정을 소화하게 되며, 3월 12일부터 시범경기에 나선다.

서튼 감독은 "스프링캠프 기간, 팀 정체성을 더 확고히 만들어가는 방향으로 훈련을 진행할 것"이라며 "또 개막전을 준비하며 우리가 지난 시즌 후반기 동안 만들어 낸 '위닝 모멘텀(winning momentum)'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롯데는 1군 구장인 부산 사직구장 보수공사가 진행됨에 따라 2군 구장인 상동구장에서 1·2군 선수단이 시간대를 나눠 훈련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