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여자 아시안컵 인도네시아전서 5골 폭발…50골 케이힐 제쳐
호주, 대회 첫 경기서 18-0 대승
지소연 동료 샘 커, A매치 54골…호주 선수 최다 신기록

지소연(31)과 함께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WSL) 첼시에서 활약 중인 공격수 샘 커(29)가 호주 선수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최다골 기록을 새로 썼다.

호주 여자축구 대표팀 주장인 커는 21일 인도네시아 뭄바이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인도네시아와의 경기에서 68분을 뛰면서 5골을 몰아넣어 18-0 대승을 이끌었다.

선발 출전한 커는 9분 만에 선제 결승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전반에만 3골을 터트렸고, 후반에도 두 골을 보탰다.

후반 16분 페널티킥이 크로스바만 맞지 않았더라면 한 골을 추가할 수도 있었다.

지소연 동료 샘 커, A매치 54골…호주 선수 최다 신기록

이날 커의 득점포가 폭발하면서 호주 축구의 새 역사도 쓰였다.

커는 자신의 A매치 통산 득점을 54골(105경기)로 늘려 호주 선수로는 남녀를 통틀어 A매치 최다 득점자로 우뚝 섰다.

경기 전까지는 은퇴한 호주 남자축구의 레전드 팀 케이힐(43)의 50골(108경기)에 한 골이 모자랐지만 이날 가뿐하게 케이힐을 넘어섰다.

커가 이룬 업적에 케이힐도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지소연 동료 샘 커, A매치 54골…호주 선수 최다 신기록

케이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너는 전 세계적으로 영감을 주는 선수다.

나는 그라운드 안팎에서 늘 너를 응원하는 열렬한 팬이다"라면서 "계속 기록을 깨나가라.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그 여정을 즐기는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커는 AFC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케이힐은 틀림없는 호주의 레전드다"라면서 "그와 함께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내게는 엄청난 영광이다"라며 몸을 낮췄다.

새 기록을 세운 곳이 인도라 커에게는 더욱 의미가 컸다.

커의 아버지는 인도 콜카타(옛 캘커타)에서 영국인 아버지와 인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고, 아홉 살 때 호주로 이주했다.

인도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라는 커는 "내가 인도에 있는다는 게 우리 가족에게는 얼마나 특별한 일인지 대회 전에 생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지소연 동료 샘 커, A매치 54골…호주 선수 최다 신기록

한편, 2010년 중국 대회 이후 12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하는 호주는 커를 포함한 9명의 선수가 득점에 가세하며 1989년 홍콩 대회 이후 처음 본선에 오른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기록적인 승리를 거뒀다.

호주와 인도네시아의 슈팅 수는 43-3, 유효슈팅 수는 25-1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